뉴스

'냉장고를 부탁해' 최현석, "오래 안 한다 했지만, 뼈를 묻을 곳" 입장 번복

  • 더스타

    • 기사

    입력 : 2015.11.10 11:06

    냉장고를 부탁해 최현석 /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최현석 /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최현석 셰프가 하차설을 적극 부인했다.


    지난 9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는 1주년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한 자리에 모인 MC들과 셰프들은 서로에게 축하와 감사 인사를 건네며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MC 김성주는 "최현석 셰프, 처음 시작할 때부터 함께 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최현석은 "제가 감사하다"라고 답했다.


    이 말을 듣고 있던 MC 정형돈은 "중간에 하니 안하니 말도 많았는데"라고 짓궂게 반박하자, 옆에서 오세득 역시 "오래 안 한다 그랬잖아"라고 거들어 최현석을 당황케 했다.


    이에 최현석은 "내가 언제 그랬어. '냉장고를 부탁해'는 제가 뼈를 묻을 곳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냉장고를 부탁해 최현석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냉장고를 부탁해 최현석, 허세 셰프 때문에 냉부가 재밌죠", "냉장고를 부탁해 최현석, 최현석은 그냥 동네 아저씨 같음", "냉장고를 부탁해 최현석, 어제 방송 훈훈 그 자체" 등의 반응을 보였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