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탐정 홍길동' 조성희 감독, "이제훈은 다음 장면이 기대되는 배우"

  •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6.04.25 17:15

    사진 : 이제훈 / 조선일보일본어판DB
    사진 : 이제훈 / 조선일보일본어판DB

    한국형 히어로물의 탄생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 '캡틴아메리카: 씨빌워'와 뭐가 다를까.

    25일 오후 2시, 서울 왕십리CGV 8관에서는 영화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감독 조성희, 제작 영화사 비단길)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에는 조성희 감독을 비롯, 배우 이제훈, 김성균, 고아라가 참석했다.

    시사회 직후 가진 간담회에서 조성희 감독은 전작 '늑대소년'의 송중기와 '탐정 홍길동'의 이제훈, 두 꽃미남 배우의 매력포인트에 대해 "둘 다 많이 다른 배우이다. 우선 송중기는 많이 준비하고 훈련도 많이 한다. 말도 많고 에너지가 넘치는 반면, 이제훈은 본능적으로 연기한다. 특히, 감정의 깊이가 있다. 다음 장면이 뭐가 나올지 기대되는 배우이고, 굉장히 신중하고 진중하다"고 밝혔다.

    조 감독은 이어 '한국형 히어로물'을 추구한 이번 작품에 대해 "'씨빌워'만큼 화려하거나 정신을 못차리게 하는 액션은 없지만, 탐정 홍길동은 그러한 멋진 모습보다 결함이 많은, 또 다른 구경거리를 갖췄다. 그런 면에서 캐릭터 자체가 무기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이제훈은 "지극히 개인적으로 사악한 사람이 우리 편에 서서 악당들을 무찌른다. 개인적으로 시작한 복수의 길과, 그 속에서 피어나는 아이들과의 소통 등을 통해 변해가는 모습들이 한국형 히어로물에 잘 어울린다"고 덧붙였다.

    극 중 홍길동 이제훈은 거대 검은 조직 '광은회'의 실세 강성일 역의 김성균과 호쾌한 액션 대결을 펼친다. 이날 김성균은 "일단 맞아주시는 분들이 잘 맞아 주셨다. 굉장히 신나고 즐거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제훈 또한, "촬영할때 멋지게 맞아야지 하며 의욕이 넘쳐났다. 테이크가 거듭날수록 너덜너덜 해졌다"며 "한 테이크 밖에 못가는 상황 때문에 걱정이 많았는데, 다행히 소품도 잘 부서지고 몸을 아끼지 않았다. 다음 작품에서는 멋지게 원투 주먹 날리는 캐릭터로 분할 것"이라고 전했다.

    고아라 역시 극 중 007의 M 역할과 같은 매력녀이자, 모든 것을 다 갖춘 '활빈당'의 소유주 황회장으로 분해 열연했다. 그의 분량이 생각 외로 짧다는 질문에 "아쉽다. 원래 카메오 출연을 하려고 했었다. 속편의 또 다른 이야기로 등장하기만을 기다려 보는 중"이라고 웃으며 말했다.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에서는 이들 세 주연배우들의 활약 외에도 중견배우 박근형, 두 아역들의 활약도 눈부시다. 이제훈은 "극 중 쇠사슬에 엮인 장면에서 맨발로 바닥에 앉아 꽁꽁 묶인 채로 열연해 주시는 박근형 선배님의 모습에 감동을 받았고, 함께 작업하게 되어 영광이었다. 또, 두 아역들은 못 되게 구는 홍길동의 캐릭터를 잘 소화할 수 없을 정도로 귀엽고 사랑스러웠다."라고.

    마지막으로 조성희 감독은 "1편은 홍길동의 탄생과 출발을 알리는 작품이다. 다가오는 가정의 달 5월에 많은 관객들이 봐주러 오셨으면 좋겠다"는 기대감을 내비쳤다.

    영화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은 겁 없고, 정 없고, 기억 없고, 친구도 없지만 사건 해결은 99% 성공률을 자랑하는 탐정 홍길동이 20년간 해결하지 못한 단 하나의 사건을 추적하던 중 베일에 싸인 거대 조직 광은회의 충격적 실체를 마주하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 5월 4일 대개봉.

    '탐정 홍길동' 조성희 감독, "이제훈은 다음 장면이 기대되는 배우"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