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김과장' 정혜성, 뚱공주 이어 언더커버까지 '변신 성공'

  • 장은경 기자
  • 입력 : 2017.02.17 15:44

    사진: 정혜성 / FNC 제공
    사진: 정혜성 / FNC 제공

    배우 정혜성이 KBS2 ‘김과장’을 통해 캐릭터 변신과 시청률 흥행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데 성공했다.


    정혜성은 지난해 ‘리멤버’에서는 냉철한 여검사 남여경으로,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는 사랑스러운 뚱공주 명은공주로 분해 뜨거운 관심을 받은 바 있다. 그리고 현재 방영 중인 ‘김과장’에서는 허당끼가 다분한 언더커버 수사관 홍가은으로 완벽 변신해 대중들에게 또 한번 눈도장을 찍었다. 


    ‘김과장’에서 정혜성이 연기하는 홍가은은 TQ 회계팀 인턴으로 잠입한 검찰 수사관으로, 샘솟는 의욕과는 다르게 실수를 연발하는 사회 초년생 캐릭터. 김성룡(남궁민 분)을 조사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접근했지만, 지금은 성룡의 의인 행보에 감동해 적극적으로 그를 변호하는 엉뚱한 면모를 선보이며 극에 재미를 더하고 있다. 


    정혜성은 쉼 없는 작품활동을 통해 다양한 캐릭터에 도전하는데 이어, 작품마다 한층 더 무르익은 연기로 극 중 톡톡히 제 역할을 다하고 있다. 특히 전작인 ‘리멤버’ ‘구르미 그린 달빛’에 이어 ‘김과장’에 이르기까지 연속해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한 흥행 드라마에 출연해 눈길을 모은다.

    '김과장' 정혜성, 뚱공주 이어 언더커버까지 '변신 성공'
    '김과장' 정혜성, 뚱공주 이어 언더커버까지 '변신 성공'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