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내성적인 보스' 연우진부터 공승연까지, 애정 담긴 종영소감

  • 장은경 기자
    • 기사

    입력 : 2017.03.14 15:03

    사진: 연우진, 박혜수, 윤박, 공승연, 예지원, 전효성, 허정민, 한재석 / tvN '내성적인 보스' 제공
    사진: 연우진, 박혜수, 윤박, 공승연, 예지원, 전효성, 허정민, 한재석 / tvN '내성적인 보스' 제공

    tvN '내성적인 보스'가 오늘(14일, 화) 최종화만을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연우진과 박혜수, 윤박, 공승연, 예지원, 전효성, 허정민, 한재석까지 8인의 배우들이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듬뿍 담은 종영 소감을 전했다.


    먼저 내성적인 보스 '은환기'로 맹활약한 연우진은 “시간이 정말 눈 깜짝할 사이에 지나간 것 같다. 은환기라는 캐릭터로 살아온 4개월간 주위 사람들을 은환기의 방식으로, 스타일로 사랑한 것 같다”며 캐릭터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또 밝고 씩씩한 여주인공 '채로운'을 연기한 박혜수는 “마지막인 게 실감이 안 난다. 채로운으로 지내면서 행복했고, 배우분들, 스태프분들, 감독님께 모두 감사 드린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은환기가 연우진이어서 채로운 역에 더 집중할 수 있었고 행복할 수 있었다”며 연우진에게도 고마움을 표했다.


    다음으로 '강우일' 역의 윤박은 “계속 촬영할 것 같은 느낌인데 마지막이라니 아쉽다”고 전하며, "어떻게 될지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또 강우일 바라기 '은이수' 역의  공승연은 “마지막이라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아쉬운 마음을 전하면서 “오늘 '내성적인 보스' 최종화도 많은 시청 부탁 드린다”고 본방 사수를 독려했다.


    워킹맘 AE '당유희' 역의 예지원은 “정말 즐겁고 감사한 시간이었다. 멋진 후배들과 함께 연기한 게 축복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교리' 역의 전효성은 “내성적인 성격의 교리를 어떻게 표현할까 고민도 많이 하고, 다른 사람들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좋은 시간이었다. 마지막까지 본방 사수 해주세요. 내성적인 보스 파이팅!”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엄선봉' 역을 열연한 허정민은 “내성적인 보스 팀과 정이 많이 들었는데, 회사를 그만두는 그런 기분이랄까? 시원 섭섭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장세종' 역의 한재석은 “추억이 많이 쌓여서 헤어지는 게 아쉽다. 앞으로 더 좋은 배우가 되어서 시청자 여러분께 보답하겠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한편 오늘(14일, 화) 밤 11시 방송하는 tvN 월화드라마 '내성적인 보스(극본 주화미, 연출 송현욱, 제작 KBS미디어, 이하 '내보스')' 최종화에서는 은환기와 채로운이 단둘이 여행을 떠난 모습이 그려져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