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특별시민' 최민식, "본격적인 정치영화 없어..제 가치관 공유하고 싶어 출연"

  • 성진희 기자
  • 입력 : 2017.03.22 11:41

    '특별시민' 최민식 / 사진: 쇼박스 제공
    '특별시민' 최민식 / 사진: 쇼박스 제공

    배우 최민식이 서울특별시장으로 분한다.


    22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 CGV압구정 1관에서는 영화 <특별시민>(감독 박인제, 제작 팔레트픽처스)의 제작보고회가 열려, 박인제 감독을 비롯해 배우 최민식, 곽도원, 심은경, 라미란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특별시민>은 차기 대권을 노리며 헌정 사상 최초의 3선 서울시장에 도전하는 변종구(최민식 분)의 치열한 선거 전쟁을 그린 영화다.


    이날 최민식은 <특별시민>의 가장 큰 매력으로 "본격적으로 선거와 정치를 다룬 영화가 많이 부족했다. 그러던 중 이러한 좋은 의도를 갖고 있는 작품 섭외가 들어왔다"며 "나름대로 평소의 삶을 살면서 정치와 선거에 대한 저 나름대로의 견해와 느낌 등을 공유하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극 중 변종구 캠프를 이끄는 선거대책본부장 심혁수 역의 곽도원은 "이번에도 정치 영화다. 전작이 사랑을 많이 받아 긴장이 더 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변종구를 돕는 또 하나의 인물인 광고전문가 박경 역의 심은경은 "여지껏 보지 못한 새로움이 있었다. 박경이란 캐릭터에 매료 되었고, 연기적인 부분이 지금껏 맡아 온 역할보다 크게 달랐다. 어려운 점도 있었지만, 꼭 한번 도전해 보고 싶었다."라고. 그는 이어 "대선배들과 연기호흡이 제게 큰 기회이고, 배울 수 있는 현장이 될 거란 생각에 고민도 많이 되었지만 출연을 결심하게 되었다."라고 덧붙였다.


    변종구와 서울시장 후보로 맞서게 될 양진주 역의 라미란은 "처음 시나리오를 보고 그 역할이 맞지 않다고 생각했다. 최민식 선배와 라이벌 구도를 형성한다는 설정이 너무 갭차이가 많이 나지 않나 생각했고, 조금 더 연륜이 있고 카리스마 있는 배우가 맞다고 생각했다. 감독님과 제작사 대표님이 조금은 젊은 여성상을 그리는 것도 나쁘지 않을 거라 설득을 해주셨다. 제겐 도전이었다."라고 전했다.


    연출을 맡은 박인제 감독은 이날 "전 시나리오를 쓸 때, 어떤 이야기를 하느냐가 가장 중요하다"며 "인간의 가장 끈질긴 욕망인 권력욕, 정치인들의 이야기를 그리고 싶었다. 특히, 선거에 관한 이야기가 그 권력을 표현하는 데 가장 좋은 소재라고 생각해 영화를 완성했다."고 말했다. 


    한편, 영화 <특별시민>은 오는 4월 26일 개봉예정이다. 

    '특별시민' 최민식, "본격적인 정치영화 없어..제 가치관 공유하고 싶어 출연"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