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페셜

[프듀STAR①] '어문복'은 끝났다…이제 '어차피 센터는 박지훈'일까

  • 하나영 기자

  • 입력 : 2017.04.21 09:53

    프로듀스101 시즌2 종합 / 사진: Mnet 제공
    프로듀스101 시즌2 종합 / 사진: Mnet 제공
    '꽃길'을 걷게 될 11명 연습생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방송이 진행됨에 따라 각 연습생들의 매력은 물론, 실력이 드러나면서 순위에도 조금씩 변동이 생기고 있다. 비슷한 순위를 유지한 연습생도 있지만, 큰 폭으로 순위가 떨어지거나 오른 연습생도 있다. 이들에게 어떤 변화가 있었던 것일까. (※투표 기간: 2017-04-07 23:03 ~ 2017-04-29 11:00, 순위발표까지 누적)
    [프듀STAR①] '어문복'은 끝났다…이제 '어차피 센터는 박지훈'일까

    ◆ 고정팬덤 확보 했을까…박지훈-이대휘-안형섭-이의웅


    '프로듀스101 시즌2'가 첫 방송되기 전 가장 많은 주목을 받은 연습생은 단연 오앤오엔터테인먼트의 장문복이다. 과거 '슈퍼스타K2'에 출연하며 '힙통령'이라는 별명으로 조롱 아닌 조롱을 들었던 인물이지만, 그러한 시련을 딛고 다시 한 번 자신의 꿈에 도전하는 태도에 많은 사람들이 감동했고, 이에 "어차피 센터는 장문복"이라는 말이 탄생하기도 했다. 하지만 결과는 달랐다. 국민프로듀서가 선택한 1위는 장문복이 아니었다.


    지난 1주차, 그리고 2주차까지 박지훈(마루기획)이 1위를 차지했다. 박지훈은 첫 방송에서 같은 소속사 선배가수인 터보의 '나 어릴적 꿈'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파워풀한 댄스 실력으로 반전매력을 선사하며 국민프로듀서들의 마음을 완벽히 사로잡았다.


    1주차 투표에서 1위를 차지했지만, 지난 14일 방송에서 박지훈의 모습은 거의 찾아볼 수 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위를 차지했다는 것은 이미 많은 고정 팬덤을 확보했다는 뜻이기도 하다. 아직 2주차인 만큼, 단언할 수는 없겠지만 '꽃길'을 걷게될 유력한 연습생인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프듀STAR①] '어문복'은 끝났다…이제 '어차피 센터는 박지훈'일까

    이 밖에도 3위를 유지한 브랜뉴뮤직의 이대휘의 활약 역시 주목할 만 하다.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공개된 '나야 나' 무대 영상에서 센터를 장식한 이대휘의 모습을 보며 궁금증이 더해졌다.


    그리고 이러한 궁금증은 지난 14일 방송에서 이대휘의 실력이 공개되며 완벽히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 브랜뉴뮤직 연습생들은 이대휘가 작사, 작곡, 편곡한 'Hollywood'로 심사위원들에게 평가무대를 선보였고, 심사위원들은 이대휘의 프로듀싱 능력에 감탄하며 그에게 A등급을 부여했다.


    이후 공개된 춤 실력 역시 남달랐다. 이대휘는 '나야 나' 퍼포먼스를 빠르게 습득하고 소화하는 모습으로 다시 한 번 심사위원들의 감탄을 자아냈고, 시청자들 역시 '저래서 센터구나!'라는 납득을 하게 만들었다. '프로듀스 101'에서 센터로 데뷔까지 성공한 최유정의 뒤를 이을 '남자 최유정'이 될 수 있을지 활약에 기대가 모아진다.

    [프듀STAR①] '어문복'은 끝났다…이제 '어차피 센터는 박지훈'일까

    또한, 최고의 수혜자는 위에화엔터테인먼트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두 명의 연습생이 동반 활약을 하고 있는 경우도 있다. 안형섭과 이의웅이 그 예다. 먼저 안형섭은 첫 방송에서 "남들에게 뒤쳐지는 것을 싫어한다"며 실력에 대한 욕심과 자신감을 보였지만, D등급으로 경연을 시작하게 됐다. 하지만 앞서 공개된 '엠카운트다운' 무대에서 A등급으로 무대에 포착된 만큼, 실력 향상은 물론 뛰어난 열의를 보여줬을 것으로 추측된다.


    이러한 모습은 1회에서 공개된 쉬는시간 모습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지난 시즌의 타이틀곡 '픽미(PICK ME)' 노래가 흘러 나오자 홀로 무대에 올라가 완벽히 퍼포먼스를 소화하며, 지쳐있는 연습생들 및 심사위원들에게 힘을 실어줬다. 실력 향상은 물론, 자신의 매력을 확실히 어필할 수 있는 만큼, TOP11에 들어갈 수 있을 것인지 기대가 모아진다.


    안형섭과 같은 소속사인 이의웅은 적극적인 모습으로 국민프로듀서, 그리고 심시위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첫 방송에서 가장 먼저 무대를 꾸밀 팀을 묻는 질문에 적극적으로 자신들을 어필하며 가장 먼저 무대를 꾸미는 열정을 보인 것. 특히 이의웅은 지난해 '안녕하세요' 출연을 계기로 기획사에 캐스팅 된 후 1년만에 많은 성장을 보인 것으로 확인된 만큼, 앞으로의 활약에 더 주목해볼 필요가 있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