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아이유 "'사랑이 잘'은 제 경험과는 거리가 먼 곡"

  • 하나영 기자

  • 입력 : 2017.04.21 16:36

    아이유
    아이유 "'사랑이 잘'은 제 경험과는 거리가 먼 곡"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DB

    아이유가 '사랑이 잘'과 이별 문제에 관해 선을 그었다.


    21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메세나폴리스 신한카드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는 네 번째 정규앨범 '팔레트(Palette)'를 발매하는 아이유(IU)의 음감회가 열렸다. 아이유는 이번 앨범을 발매하기에 앞서 공개연인이던 장기하와 이별하게 됐다.


    이에 의미심장한 제목을 가진 '사랑이 잘'과 관련된 것은 아닐까 하는 질문을 받았다. 아이유는 "'사랑이 잘' 같은 경우 제목이 의미심장하다고 생각한 적은 없는데, 원래 제목은 '사랑이 잘 안돼'였는데 오혁 씨가 '사랑이 잘'로 가자고 해서 그렇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노래는 오혁과 제가 새로운 캐릭터가 되어서 너는 그런 남자, 나는 이런 여자가 되어서 서로 말을 주고 받는 식으로 가사 작업을 했기 때문에 제 경험을 녹이지는 않았고, 거리가 먼 곡이라고 말씀 드리고 싶다"고 답했다.


    아이유 '사랑이 잘'은 아이유와 오혁이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한 곡으로, 현실적이면서도 감각적인 가사와 멜로디를 주고 받으며 권태기 남녀의 갈등을 긴장감 있게 표현해 냈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