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써클' 김강우 "'대본 펴놨다'고 아내가 화내더라"

  • 장은경 기자
    • 기사

    입력 : 2017.06.15 13:54

    사진: 김강우 / tvN '써클' 제공
    사진: 김강우 / tvN '써클' 제공

    배우 김강우가 '써클'에 관련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김강우는 15일 서울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써클' 기자간담회에서 "지금까지의 반전은 반전도 아니다. 이제부터(가 진짜)다"라며 남은 4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집에서 대본을 외우다가 책상 위에 놨는데 아내가 '왜 대본을 펴놨냐'고 화내더라. 지금까지 제 드라마를 보면서 대본을 몰래 본다거나 재밌다고 하는 사람이 아닌데, '다시는 펴놓지 말라'고 하는 걸 보니 재밌나보다"라며 '써클'에 대한 아내의 반응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김강우는 "앞으로 나올 반전이 더 커서 요즘엔 대본을 가방에 넣어놓고 다닌다"면서 종영까지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써클'은  2017년 미지의 존재로 인해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을 쫓는 '파트1: 베타 프로젝트'와 감정이 통제된 2037년 미래사회 '파트2: 멋진 신세계'를 배경으로 두 남자가 미스터리한 사건을 추적해가는 과정을 그린다. 월화 밤 10시 50분 방송.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