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7일의왕비' 박민영부터 황찬성까지, 24시간 대본 초집중

  • 장은경 기자
  • 입력 : 2017.06.19 14:01

    사진: 박민영 연우진 이동건 황찬성 / KBS '7일의 왕비' 제공
    사진: 박민영 연우진 이동건 황찬성 / KBS '7일의 왕비' 제공

    '7일의 왕비’ 배우들의 대본열공 현장이 포착됐다.


    KBS 2TV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의 배우, 스태프 모두 한마음으로 쏟는 열정은 드라마 완성도에 큰 영향을 끼쳤다. 이 같은 ‘7일의 왕비’ 팀의 노력과 팀워크를 확인할 수 있는 현장 비하인드 사진이 공개됐다.


    19일 ‘7일의 왕비’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들은 그 동안 촬영 현장에서 포착된 배우들의 대본열공 모습을 담고 있다. 박민영(신채경 역), 연우진(이역 역), 이동건(이융 역), 황찬성(서노 역) 등 사진 속 배우들 모두 다양한 상황에서 각자 캐릭터와 연기에 몰입하기 위해 대본숙지에 열을 올리고 있다.


    남장을 한 채 대본을 바라보는 박민영, 대본을 손에 든 채 이역의 감정에 집중하는 연우진, 이정섭 감독과 함께 대본을 분석하며 디테일을 살리려는 이동건, 고난도 수중 액션촬영을 앞두고 대본을 보고 또 보는 황찬성, 설레는 케미를 위해 같이 대본을 보며 호흡을 맞춰보고 논의하는 박민영-연우진 등. 공개된 사진들을 통해 ‘7일의 왕비’ 배우들이 휘몰아치는 전개 속에서도 디테일한 감정선을 담아낸 비결을 엿볼 수 있다.


    제작진은 “‘7일의 왕비’ 배우들 모두 언제나 대본에서 손을 놓지 않고 있다. 서로 대화를 나누며 호흡을 맞춰보는 등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노력도 아끼지 않고 있다. 사극인 만큼 전국 곳곳에서 촬영이 진행되고 있는데, 그 와중에도 팀워크까지 다지고 있는 배우들에게 고마운 마음이다. 이 같은 배우들의 열정과 노력이 빛날 ‘7일의 왕비’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7일의 왕비’은 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