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파수꾼' 김영광, 과거 미스터리 풀린다

  • 장은경 기자
  • 입력 : 2017.06.19 14:18

    사진: 김영광 / MBC '파수꾼' 제공
    사진: 김영광 / MBC '파수꾼' 제공

    ‘파수꾼’ 김영광의 충격적인 과거가 파헤쳐 진다.


    복수를 위해 정체를 숨기고 살아온 한 남자가 있다. 출세를 위해서라면 못할 게 없는 속물의 얼굴로 모두를 속여 온 남자. 복수 때문에 자신의 인생을 건 남자. MBC 월화특별기획 ‘파수꾼’(극본 김수은, 박효연, 연출 손형석, 박승우) 속 장도한(김영광 분)의 이야기다.


    극중 장도한은 속내를 알 수 없는 행보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증폭시킨 인물이다. 어떤 과거 사연이 있는 것인지, 장도한은 복수심을 숨긴 채 윤승로에게 접근했다. 파수꾼을 만들어 윤승로의 추악한 뒤를 캐내고, 그의 숨통을 서서히 조인 것 역시 장도한이었다. 그렇게 장도한은 정체를 숨긴 채 차근차근 복수의 큰 그림을 그리고 있었다.


    이런 가운데 장도한의 정체가 노출될 위기가 그려져 긴장감을 치솟게 했다. 조수지(이시영 분)를 구하기 위해 직접 나선 것이 조수지는 물론, 김은중(김태훈 분)에게까지 그의 정체에 대한 의심의 씨앗을 심어준 것이다.


    오늘(19일) 방송되는 ‘파수꾼’ 17,18회에서는 장도한의 수상한 점을 감지하고, 그를 조사하는 조수지, 김은중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 과정에서 장도한의 놀랄만한 과거가 파헤쳐 져 충격을 선사할 전망이다.


    그동안 장도한의 과거는 회상 장면과 짧은 대화를 통해 나온 것이 전부이다. 고문을 당하는 아버지와 그곳에 있던 윤승로, 이를 지켜본 어린 장도한의 모습 등. 장도한의 윤승로를 향한 복수심은 그의 아버지와 관련된 것으로 짐작되고 있다. 과연 그가 자신의 인생을 걸면서까지 숨겨 온 과거는 무엇일지, 또 그 과거에는 어떤 충격적 진실이 담겨있을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한편 ‘파수꾼’ 17,18회는 19일 월요일 밤 10시부터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