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택시운전사' 류준열, "송강호 유해진 선배와 작업 내 버킷리스트"

  • 성진희 기자
  • 입력 : 2017.06.20 11:38

    사진 : (좌부터) 유해진 송강호 류준열 순 /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사진 : (좌부터) 유해진 송강호 류준열 순 /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류준열이 송강호 유해진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20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 CGV압구정 1관에서는 영화 <택시운전사>(감독 장훈, 제작 더 램프)의 제작보고회가 열려, 장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강호, 유해진, 류준열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 분)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 분)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되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날 류준열은 "제가 태어나기 이전이라 도전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전혀 겪어 보지 못한 시간이었다"고 시대극 연기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어 "젊은 배우라면 송강호 유해진 선배와 작품하는 게 버킷리스트가 아닐까 생각한다"며 "제가 극장에서 같은 영화를 두 번 본 첫 영화가 '괴물'이었다. 촬영장에서 송강호 선배님의 툭툭 던지는 농담과 조언 한마디는 집에 가서도 생각이 난다. 해진 선배님 또한, 첫 인상이 푸근하고 털털하시다. 촬영장에 임할때는 굉장히 날카롭고 카리스마가 있다. 너무 감동적인 순간들이 많았다."고 전했다.

    연출을 맡은 장훈 감독은 류준열의 캐스팅에 대해 "송강호 유해진과 마찬가지로 1순위였다. 실제 만나보니 신인배우인데, 배우로서 태도가 너무 좋고 건강해 보였다. 영화 속 역할을 너무 잘 소화해냈다."고 칭찬했다.

    한편, 영화 <택시운전사>은 <영화는 영화다> <의형제> <고지전> 등을 연출해 탁월한 연출 감각을 선보였던 장훈 감독의 신작이다. 오는 8월 개봉예정.

    '택시운전사' 류준열, "송강호 유해진 선배와 작업 내 버킷리스트"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