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명불허전' 김아중 "김남길, 이완돼 있는 배우…매력 있어"

  • 장은경 기자
    • 기사

    입력 : 2017.08.01 14:46

    명불허전 김아중 김남길 / 사진: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명불허전 김아중 김남길 / 사진: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배우 김아중이 김남길은 이완돼 있는 배우라고 표현했다.


    김아중은 1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명불허전' 제작발표회에서 "김남길을 작품을 통해 많이 봐왔는데 연기를 잘하고 매력있다고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아중은 "현장에서 직접 볼 수 있어서 반가웠고 김남길은 이완돼 있는 배우다. 모든 일에 긴장하지 않고 티내지 않는다. 현장 스태프들도 편하게 해주고, 스스로도 편하게 임해서 배우고 싶다"고 칭찬했다.


    tvN 토일드라마 '명불허전'은 침을 든 조선 최고의 한의사 허임과 메스를 든 현대 의학 신봉자 외과의 연경이 400년을 뛰어넘어 펼치는 조선 왕복 메디활극. tvN '디어 마이 프렌즈'를 연출한 홍종찬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MBC '여왕의 교실'을 공동집필한 김은희 작가가 극본을 쓴다. '시그널' 김은희 작가와 동명이인이다.


    '명불허전'은 8월 12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토,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김남길, 김아중, 유민규, 문가영 등이 출연한다.

    김아중, 전현무와 '제1회 더 서울어워즈' 진행자 낙점 성진희 기자
    '명불허전' 김남길X김아중, 위기 극복->재회 가능할까..궁금증 UP! 성진희 기자
    '명불허전' 김남길, 김아중과 설렘유발 데이트 현장 포착..꿀 떨어진다! 성진희 기자
    '명불허전' 김남길X김아중, 애틋한 1초전 키스 포착 "심멎주의보" 성진희 기자
    김남길, 김아중의 좌절+오열연기에 가슴 뭉클 "시청률도 명불허전" 성진희 기자
    '명불허전' 김남길, 쓰러진 할머니 보며 망연자실..김아중이 도울까. 성진희 기자
    '명불허전' 김아중, 촬영장 속 빛나는 여신 미모 "작품이네!" 성진희 기자
    김아중, '명불허전' 속 따라하고 싶은 최연경의 "닥터스 룩" 눈길 성진희 기자
    '명불허전' 자체 최고시청률 또 갱신..김남길X김아중 절규+애틋 눈빛연기.. 성진희 기자
    '명불허전' 김아중, 커피차 선물 받고 함박웃음 "좋은 연기로 보답하겠다.. 성진희 기자
    신예 남이안, '명불허전'으로 드라마 첫 데뷔 "청순+러블리" 성진희 기자
    '명불허전' 김남길X김아중, 단 4회만에 "5%대 돌파"..자체 최고 시.. 성진희 기자
    ‘명불허전’ 김아중, 의사 최연경으로 한 단계 성장 "진심 통했다!" 성진희 기자
    ‘명불허전’ 유민규, 첫 등장부터 심쿵유발! ‘로망 연하남’의 등장 성진희 기자
    '명불허전' 김남길X김아중 최강 케미에 자체 최고 시청률 6% 돌파! 성진희 기자
    '명불허전' 김남길, 현실감 있는 열연에 안방극장 "웃음바다" 성진희 기자
    '명불허전' 김남길X김아중, 이번엔 동반 조선왕복 "인연 끈질기네!" 성진희 기자
    '명불허전' 김남길X김아중, 현장 비하인드 공개..남다른 호평 이유 있었.. 성진희 기자
    '명불허전' 오늘 첫 방송, 김아중 "긴장 되지만, 궁금하다" 소감 하나영 기자
    '명불허전' 김아중, 단아한 한복 자태 눈길 "조선판 바비인형" 성진희 기자
    '명불허전' 김아중, 첫 방송부터 의사가운 벗고 섹시 클럽댄스 선 봬 성진희 기자
    '명불허전' 김아중, 비하인드 컷도 화보로 만드는 마법 성진희 기자
    '명불허전' 김남길, 김아중 도움 속 유치장 탈출할까..티격태격 인연 시.. 성진희 기자
    '명불허전' 김남길x김아중에 빠질 시간 장은경 기자
    "'명불허전' 좋은 의사는 어떤 의사인가에 질문 던지는 작품"(종합) 장은경 기자
    '명불허전' 유민규 "김남길, 좋아하는 경쟁자…친하게 안 지낼 생각" 장은경 기자
    '명불허전' 김남길 "'해적'과 크게 다르진 않을 것" 장은경 기자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