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루키

[인터뷰②] 헬로비너스 나라 "최고 몸무게 65kg…4일은 무조건 운동"

  • 장은경 기자
  • 입력 : 2017.08.12 08:01

    헬로비너스 나라 인터뷰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헬로비너스 나라 인터뷰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인터뷰②에 이어] 걸그룹 헬로비너스 멤버 나라(본명 권아윤)가 배우 데뷔 신고식을 성공적으로 치렀다. 헬로비너스로 데뷔한 지 약 5년 만의 새로운 도전이다.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에서 열혈검사 차유정 역을 맡은 나라는 발음, 발성 같은 기본부터 법원에 가서 재판 참관을 하는 등 캐릭터를 위한 세심한 준비까지 해내는 열정을 보였다.


    '수상한 파트너'에서 나라는 걸크러시 액션부터 도도한 매력, 극 중후반부에는 노지욱(지창욱)과 그의 새로운 연인 은봉희(남지현) 그리고 지욱의 친구 지은혁(최태준)과 얽히고설킨 러브라인을 이루며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큰 키에 늘씬한 몸매, 또렷한 이목구비, 털털한 성격까지 연기뿐만 아니라 광고와 예능에서도 주목받고 있는 나라는 올 하반기 헬로비너스 새 앨범 발매를 준비 중이다.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팔방미인' 나라와의 인터뷰를 지금 공개한다.


    -올해 연말에 SBS연기대상 수상 욕심은?
    "신인상을 받으면 좋겠어요. 동하도 인터뷰에서 '넙죽 받겠다'고 얘기했더라고요. 만약 저도 신인상을 받을 수 있다면 감사한 마음으로 바로 받겠습니다.(웃음)"


    -연기를 위해 '이것까지 해봤다' 하는 것은?
    "거울을 보면서 표정 연습을 많이 했어요. 사진을 찍거나 광고를 찍을 때 익숙한 표정이 자주 나오다 보니까 자연스럽게 묻어나오는 것 같더라고요. 그 외에는 좋아하는 드라마나 영화를 챙겨보면서 따라 해보곤 했어요. 드라마 홈페이지에서 대본을 출력하거나, 책을 사서 보면서 다시 보기로 공부했습니다."

    [인터뷰②] 헬로비너스 나라 "최고 몸무게 65kg…4일은 무조건 운동"

    -재미있게 본 드라마는?
    "'애인 있어요'라는 드라마를 재미있게 봤어요. 김현주 선배님이 제 롤모델이거든요. 제가 좋아하는 선배님이라서 앞으로 더 열심히 해서 김현주 선배님과 같은 작품에 출연할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여신돌 #9등신 비율 등 외모와 몸매에 대한 칭찬이 많은데 어떤가?
    "행복해요. 그런 수식어가 붙을 때마다 자극받아서 더 열심히 몸매 관리를 해요. 사실 자존감이 떨어졌을 때 다이어트를 고민하게 돼요. 데뷔초와 지금을 비교해보면 매우 달라요. 얼굴도 달라졌어요. 헬로비너스 나라로서 어떤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떠올린 게 '사진 찍는 걸 좋아한다'였어요. 그래서 다이어트까지 결심하게 됐죠.


    "한때는 65kg까지 나갔어요. 자기관리가 안 됐다는 게 문제라는 걸 깨닫고 쉬지 않고 다이어트 했어요. 지금도 일주일에 4번은 운동하려고 매일 노력해요. 살이 찌면 불안감이 들거든요. '나라 몸매 좋다. 비율 좋다'라는 칭찬도 듣기 시작하면서 감사하고, 더 자극받아서 몸매 관리를 게을리하지 않아야겠다고 다짐하게 됐던 것 같아요. 과거 사진을 보면서 '이때로 돌아가면 안 돼!'라고 채찍질하죠. 과정이 너무 힘들잖아요."

    [인터뷰②] 헬로비너스 나라 "최고 몸무게 65kg…4일은 무조건 운동"

    -#나라 다이어트 비법은?


    "탄수화물을 안 먹어요. 설탕, 밀가루, 소금, 밥 다 안 먹고요. 고구마+닭가슴살+과일(ex. 사과 하나) 이런 식으로 식단 관리를 하면서 고강도 다이어트를 했어요. 근력 운동 없이 러닝머신을 3시간씩 뛰었고요. 몸이 아프고 나서는 건강하게 다이어트하기 위해서 헬스장도 다니고, 필라테스를 꾸준히 하고 있어요. 물론 연습생 때는 경제적 여건이 안 돼서 연습실에서 운동했었어요. 지금은 속 근육을 잡아주고 디스크에 좋은 필라테스로 자세교정 및 내면건강을 유지하고 있답니다."


    -헬로비너스의 새 앨범 계획은?


    "올 연말을 목표로 준비 중이에요. 기회가 된다면 이 느낌 그대로 드라마나 영화에도 도전해보고 싶어요. 촬영장 분위기가 익숙하지 않아서 촬영 현장의 느낌을 잃고 싶지 않거든요. '수상한 파트너'에서 좋은 분들을 많이 만나서 앞으로도 좋은 분들을 많이 만나서 새로운 경험을 꾸준히 하고 싶어요."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