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스타

[인터뷰①] 윤아 "첫 사극, 많은 경험했다"

  • 장은경 기자
    • 기사

    입력 : 2017.10.10 09:50

    소녀시대 윤아 인터뷰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소녀시대 윤아 인터뷰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윤아가 배우로서의 입지를 넓히고 있다. 2017년은 유독 윤아에게 남다른 의미가 있는 한 해다. 소녀시대의 데뷔 10주년이기도 하고, 배우 윤아로서도 10년을 맞이하는 해이기 때문이다. 소녀시대의 멤버로서는 역대급 기록을 세웠지만, 배우로서 활약한 건 지난해부터다.


    'The K2', '공조', '왕은 사랑한다'까지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면서 '배우 윤아'를 보여주기 시작했고, 그 스스로도 점점 욕심이 생겼다고 했다. 우리가 알던 윤아가 아닌, 새로운 윤아를 꺼내 보이기 시작한 이 시점에 윤아와 나눈 이야기들을 지금 공개한다.


    -'왕은 사랑한다'를 끝낸 소감?
    "처음 사극을 촬영했는데 오랜 기간 촬영하기도 했고, 다양한 감정선이 나오는 캐릭터인 은산을 만나서 많은 경험을 했다. 좋은 인연이 생겨서 즐겁게 촬영했다. (인터뷰도 윤아가 하고 싶다고 했다고?) 매번 작품이 끝나고 시간만 있다면 인터뷰를 하는 게 좋은 것 같다."


    -첫 사극인데 어땠나?
    "액션을 처음 해서 액션스쿨도 다니고, 현장에서 배우는 등 다른 작품 할 때와 다르게 많은 준비를 했다. 대역 없이 액션을 해보려고 노력했다. (사극을 몇 번 한 것 같은데 왜 이제야 사극을 했나) 사극을 선택하기 쉽지 않았다. 은산이는 기존 사극에 등장하는 수동적인 캐릭터가 아니라서 좀 더 끌렸다."

    [인터뷰①] 윤아 "첫 사극, 많은 경험했다"

    -호흡이 긴 사극이 연기 활동에 도움이 됐나
    "일일 드라마를 한 건 너무 좋은 경험이었다. 기회가 된다면 서현이나 수영 언니처럼 주말드라마나 일일 드라마도 또 해보고 싶다. 선배님, 선생님들이 많이 계시니까 배우는 게 많았다. 그만큼 사극이 미니시리즈에 비해 많은 인물이 나오니까 선배님들, 선생님들을 보면서 배울 점이 더 있는 것 같다."


    -결말은 마음에 드나?
    "멋진 엔딩인 것 같다. 왕원(임시완 분)이 가장 멋있어 보이고, 다들 마음 아픈 상태로 남겨진 것 같다."


    -그 이후에 은산(임윤아 분)은 어떻게 살 것 같나
    "산이는 가족이 없다. 항상 혼자서 버티면서 씩씩하게 자랐던 아이고, 보호를 받아야 할 것 같은 어린 여자아이여서 원과는 멀리 떨어지게 됐지만, 린(홍종현 분)이 있을 테니까 서로 잘 챙겨주면서 마음껏 따뜻하게 사랑하며 지냈으면 좋겠다. 원을 잊지 말고. 두 사람이 원을 찾아서 원나라로 떠날 것 같다. 오래 걸려도 한 번쯤은 가지 않을까?"


    -팀워크도 좋았을 것 같다.
    "너무 좋았다. 꾸준히 만나고 연락하기 쉽지 않은데 계속 모이고 카카오톡 단체방에서도 연락하면서 지낸다. '되는 사람만 모이자'고 해도 5명 이상 모인다. 다들 착하고 좋은 분들이 많아서 유지되는 것 같다"


    인터뷰②에서 계속

    [인터뷰①] 윤아 "첫 사극, 많은 경험했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