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변혁의 사랑' 최시원, 재벌3세 벗고 공사장서 '알바초급자' 경험..가능할까

  •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7.10.13 12:33

    사진 : '변혁의 사랑' 최시원 / tvN 제공
    사진 : '변혁의 사랑' 최시원 / tvN 제공

    ‘변혁의 사랑’ 최시원이 생활력 제로 재벌3세 변혁으로 웃음 핵폭탄 장전을 마쳤다.

    tvN 새 토일드라마 ‘변혁의 사랑’(연출 송현욱 이종재, 극본 주현) 측은 첫 방송을 하루 앞두고 변혁(최시원 분)의 리얼한 생고생 현장이 담긴 현장 스틸컷을 공개하며 웃음을 유발하고 있다.

    ‘변혁의 사랑’은 백수로 신분 하락한 생활력 제로의 재벌3세 변혁과 고학력·고스펙의 생계형 프리터족 백준(강소라 분), 그리고 금수저를 꿈꾸는 엘리트 권제훈(공명 분) 등 세 청춘이 세상을 바꿔나가는 코믹 반란극.

    최시원은 극 중 졸지에 백수로 전락했지만 순수한 사랑을 간직한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역대급 재벌3세 변혁으로 능청스럽고 사랑스러운 청정 매력을 과시한다. 세상 물정 하나도 모르는 청정 1급수 뇌순남이자 생활력 제로의 순정파 로맨티스트. 철부지 재벌3세 변혁이 원치 않았던 사건사고로 백준이 사는 변두리 낙원오피스텔에 불시착해 벌어지는 좌충우돌이 어떤 흥미로운 사건과 전개를 만들어나갈지 관심과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다.

    온실 속 화초로 자란 변혁의 쉽지 않은 온실 밖 생존기는 공개된 사진 속 최시원의 다이내믹한 표정만으로도 생생하게 전달된다. 백준의 소개로 호기롭게 공사장 아르바이트에 뛰어들었지만 남들은 거뜬히 옮기는 벽돌과 파이프도 버거워하는 변혁은 생활력 제로 ‘알바초급자’다운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한다. 영혼이 가출한 듯 멍한 표정과, 몸이 아닌 얼굴로 힘을 쓰는 듯 오만상을 찌푸린 고통 풀 충전 변혁의 모습은 웃음을 자아낸다. 무엇보다 이런 변혁의 모습을 흐뭇하게 지켜보는 알바선배이자 ‘생활력 만렙’ 백준과의 대비도 눈길을 끈다.

    공개된 사진은 변혁을 자신과 같은 처지로 오해한 백준이 아르바이트 중 시급은 높지만 그만큼 일의 강도가 높은 공사장 아르바이트를 소개해주면서 벌어지는 웃픈 에피소드를 담고 있다. 백준을 따라 하드코어 공사장 아르바이트에 입문했지만 능력치를 보여주기는커녕 허당 매력만 내뿜는 변혁의 어리바리 열일 행보가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변혁의 사랑’은 10월 14일 밤 9시 tvN에서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