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김강우, '돈꽃' 후속 드라마 ‘데릴 남편 오작두’ 남주인공 확정

  • 더스타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8.01.17 09:15

    사진 : 김강우 / 킹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김강우 / 킹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김강우가 순도 100% 자연인 오작두로 돌아온다.

    소속사는 17일 오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김강우가 MBC 주말특별기획 ‘데릴 남편 오작두’ 남주인공 오작두 역으로 출연을 확정했다”라고 전했다.

    김강우는 산속 자연인 오작두로 분해 파격 연기 도전에 나선다. 그동안의 세련미와 카리스마를 시원하게 내던지고 자연과 동화돼 무소유의 삶을 살고 있는 초순수남으로 변신, 상상초월 매력을 예고하고 있다.

    지난해 종영한 ‘써클’ 에서 날카로운 감각이 꿈틀대는 베테랑 형사 ‘김준혁’ 역으로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증명하며 ‘대체불가 배우’로 거듭났다. 매 캐릭터마다 뛰어난 연기 해석력을 보여줘 온 김강우가 오작두를 어떻게 그릴지 기대를 모은다.

    김강우는 소속사를 통해 “그간 작품들에서 접해보지 못했던 캐릭터여서 더 매력적이었고 더 빠져들었다. 좋은 감독님과 작가님. 재밌는 대본을 만난 만큼 열심히 연기하겠다. 많은 사랑 부탁 드린다”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MBC ‘데릴 남편 오작두’ 는 ‘돈꽃’ 후속으로 방송예정이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