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영화 '사라진 밤', 모션 포스터&단서 스틸 공개 "김희애는 어디로?"

  • 더스타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8.02.22 10:01

    사진 : 영화 '사라진 밤' 모션포스터 캡쳐
    사진 : 영화 '사라진 밤' 모션포스터 캡쳐

    영화 <사라진 밤>(이창희 감독)측이 파격 변신한 김희애의 모습을 담은 모션 포스터와 영화 속 결정적 단서를 확인할 수 있는 스틸 4종을 추가 공개했다.

    국과수에서 부검을 앞둔 시체가 사라진 후, 시체의 행방을 둘러싼 단서들이 하나 둘 등장하면서 압도적인 몰입감을 선사할 <사라진 밤>. 부검을 위해 사체보관실에 보관되어 있던 ‘설희(김희애)’의 시체가 깨어나는 순간을 포착한 1차 모션포스터는 사라진 시체로 변신한 김희애가 과연 살아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이어 2차 모션포스터는 거리에 부착된 실종 전단 비주얼로, 특히 그녀의 마지막 음성을 확인할 수 있는 연락처가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이는 영화 홍보를 위한 특별 이벤트로 해당 번호로 전화를 건 이들에게는 추첨을 통해 예매권을 증정하는 이벤트가 진행되어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극중 사건의 실마리를 추적하는 결정적 단서를 담은 <사라진 밤>단서스틸 4종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첫번째 단서는 TH-16이라는 약물. 극중 진한(김강우)이 아내 설희(김희애)를 살해하기 위해 사용하는 약물로, 김강우는 이 약물을 통해 완전범죄를 계획하고 실행에 성공한다.

    두번째, 세번째 단서는 TH-16 약물이 담긴 와인을 마시고 있는 설희의 모습과 부부가 함께 보러 가려고 했던 오페라 공연 초대장. 부부 둘만의 약속이었던 오페라 초대장과 살해 방법이자, 남편이 아내에게 건넨 와인잔은 극중 조사를 받던 남편 앞에 차례로 등장하며, 관객들을 혼란에 빠트릴 예정이다.

    마지막 단서는 바로 설희로부터 도착한 한 통의 문자메시지. ‘우리 비밀을 묻은 곳에서 기다릴게’라는 의미심장한 내용과 함께 이들 부부의 감춰진 이야기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편, 영화 <사라진 밤>은 오는 3월 7일 개봉한다.

    사진 : 영화 '사라진 밤' 결정적 단서 스틸 4종 / 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 제공
    사진 : 영화 '사라진 밤' 결정적 단서 스틸 4종 / 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 제공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