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이영자 녹화불참, "'전참시' 세월호 희화화 영상에 충격"

  • 더스타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8.05.09 17:05

    이영자 녹화불참 / 사진: MBC '전참시' 방송 캡처, MBC 뉴스 캡처
    이영자 녹화불참 / 사진: MBC '전참시' 방송 캡처, MBC 뉴스 캡처

    이영자 녹화불참 소식이 전해졌다.


    9일 TV리포트는 "이영자가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녹화에 불참했다. 영상에 많은 충격을 받아서 이번 주 녹화에 참석이 어려울 것 같다는 의견을 제작진에 전달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이영자 녹화불참 하게 된 영상은 지난 5일 방송된 이영자 어묵 먹방 장면에서 나왔다. 이날 '전참시'에서는 이영자가 어묵을 먹는 모습에 자막과 뉴스 장면을 합성해 재미를 더했다. 상황을 모르면 평범하게 넘길 수 있는 장면이다.


    하지만 상황을 알고 보면 내용은 충격으로 다가온다. 해당 장면에서 사용된 뉴스 화면이 세월호 참사 당시 보도된 뉴스 특보 화면이라는 것이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알려졌고, 이로 인해 논란이 불거졌다.


    세월호 참사가 일어났을 당시 극우사이트인 일간베스트에서는 희생자들을 조롱하고 모욕하는 단어로 어묵, 오뎅 등의 말을 사용했다. 어묵을 먹는 장면에서 새월호 참사 당시의 뉴스를 합성한 것은 오해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에 '전참시' 제작진 측은 "세월호 피해자 가족 여러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모자이크로 처리돼 방송된 해당 뉴스 화면은 자료 영상을 담당하는 직원으로부터 모자이크 상태로 제공 받은 것으로, 편집 후반 작업에서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방송에 사용하게 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쳤다"고 말했다.


    이어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과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며 "해당 화면은 방송 중 사실 인지한 뒤 곧바로 삭제 조치하였다. 편집 과정을 엄밀히 조사한 후, 이에 합당한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 또한, 앞으로 자료 영상은 더욱 철저히 검증하여 사용하겠다. 이 같은 사실 언급만으로 가슴이 아프실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미 또 사람들에게 상처를 줬다. 다시 한 번 상처를 입은 사람들의 마음은 쉽게 치료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