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최승호 "이영자 충격·아픔 짐작"…'전참시' 세월호 논란 사과

  • 더스타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8.05.10 11:24

    최승호 이영자 / 사진: MBC 방송 캡처, MBC 제공
    최승호 이영자 / 사진: MBC 방송 캡처, MBC 제공

    최승호 이영자 향해 사과를 전하며, '전참시' 논란을 해결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10일 최승호 MBC 사장은 자신의 SNS에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일어난 사안을 조사해 밝히기 위해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조사위원회를 꾸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조사위원회를 꾸리게 된 것에 대해 "내부 구성원 만으로 조사를 해서는 세월호 희생자 유족과 시청자들의 신뢰를 얻기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이런 형태의 조사위는 MBC 역사상 처음이다. 그만큼 이 사안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승호 사장은 "이 사안으로 충격과 상처를 받은 출연자들, 특히 이영자 님에게도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영자 님은 누구보다 세월호 참사에 대해 안타까워했다고 들었는데 어처구니 없는 상황을 당했으니 그 충격과 아픔은 짐작하고도 남는다"고 안타까운 마음과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러한 사과를 전하게 된 사건의 발단은 이렇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이영자가 어묵을 먹는 모습에서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진은 뉴스 화면을 삽입한 뒤 "[속보] 이영자, 어묵 먹다 말고 충격 고백"이라는 자막을 넣었다.


    하지만 방송 이후 누리꾼들은 해당 장면이 세월호 참사 특보 당시 사용된 뉴스 화면이라는 사실을 지적했고, 이로 인해 논란이 불거졌다. 세월호 참사 당시 일간베스트(극우성향 사이트)는 세월호 희생자들을 모욕하는 단어로 어묵과 같은 단어를 사용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이에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진의 일간베스트 논란이 불거졌다. 제작진 측은 논란 이후 "세월호 피해자 가족 여러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모자이크로 처리돼 방송된 해당 뉴스 화면은 자료 영상을 담당하는 직원으로부터 모자이크 상태로 제공 받은 것으로, 편집 후반 작업에서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방송에 사용하게 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쳤다"고 말했다.


    이어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과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며 "해당 화면은 방송 중 사실 인지한 뒤 곧바로 삭제 조치하였다. 편집 과정을 엄밀히 조사한 후, 이에 합당한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 또한, 앞으로 자료 영상은 더욱 철저히 검증하여 사용하겠다. 이 같은 사실 언급만으로 가슴이 아프실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러한 사과에도 불구하고, 이영자가 받은 마음의 상처는 컸다. 결국 이영자는 9일 있었던 '전지적 참견 시점' 녹화에 불참했다. 세월호 희화화 영상에 충격을 받은 것이 이유다. 이번 사건에서 잘못을 한 것도 아닌 잘못된 CG 처리의 '피해자'인 이영자의 상처가 이 정도다. 그렇다면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과 유족들, 그리고 생존자들이 다시 받았을 상처는 더욱 클 것이다. 이번 일을 결코 가볍게 넘어가서는 안 될 이유다.


    최승호 사장은 "MBC 정상화가 어느 정도 진척되고 있다고 생각하던 차에 이런 일이 생겼다"며 "더 확실히 개혁해서 국민의 마음 속에 들어가라는 명령으로 알고 힘을 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 최승호 '전지적 참견시점' 세월호 논란 관련 사과글 전문.


    저희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일어난 사안을 제대로 조사해 밝히기 위해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조사위원회를 꾸릴 예정입니다.


    내부 구성원 만으로 조사를 해서는 세월호 희생자 유족과 시청자들의 신뢰를 얻기 어렵다고 판단했습니다. 이런 형태의 조사위는 MBC 역사상 처음입니다. 그만큼 이 사안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습니다.


    저는 이 사안으로 충격과 상처를 받은 출연자들, 특히 이영자 님에게도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영자 님은 누구보다 세월호 참사에 대해 안타까워했다고 들었습니다. 그런 분이 이런 어처구니 없는 상황을 당했으니 그 충격과 아픔은 짐작하고도 남습니다.


    사실 이영자 님과 저는 과거에 인연이 있었습니다. 30대 초반 젊은 연출자 시절 이영자 님과 꽤 오래 함께 '생방송 토요일'이라는 프로그램을 만들었습니다. 이영자 님은 늘 녹화장의 분위기메이커였고 함께 일하는 사람들을 배려하던 분이었습니다. '전지적 참견 시점'이 시작된 뒤 한 번 녹화장을 찾아가 인사해야겠다고 했는데 이런 일이 생기는군요.


    MBC 정상화가 어느 정도 진척되고 있다고 생각하던 차에 이런 일이 생겼습니다. 더 확실히 개혁해서 국민의 마음 속에 들어가라는 명령으로 알고 힘을 내겠습니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