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김희애X김해숙 '허스토리', 용기 포스터&메인 예고편 공개

  • 더스타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8.05.30 10:06

    사진 : 영화 '허스토리' 용기 포스터
    사진 : 영화 '허스토리' 용기 포스터

    김희애, 김해숙, 예수정, 문숙, 이용녀, 김선영, 김준한 그리고 이유영 등 쟁쟁한 배우들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허스토리>(민규동 감독)가 ‘용기’ 포스터와 메인 예고편을 최초로 공개했다.

    <허스토리>는 1992년부터 1998년까지 6년 동안 오직 본인들만의 노력으로 일본 정부에 당당히 맞선 할머니들과 그들을 위해 함께 싸웠던 사람들의 뜨거운 이야기.

    공개된 ‘용기’ 포스터는 6년 동안 일본 정부를 상대로 힘겨운 사투를 벌인 원고단 단장 문정숙(김희애)과 원고 배정길(김해숙)의 모습을 담았다. 복받치는 감정을 억누르고 일본 재판부를 바라보는 원고단 단장 문정숙의 눈빛이 재판에 임하는 그녀의 진실한 마음을 전하고, 배정길의 어깨를 감싸 안은 두 손은 원고단 할머니들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전한다.

    가슴 속 깊은 곳에 묻어두었던 아픔을 토해내듯 뜨거운 눈물을 흘리는 배정길의 모습은 헤아릴 수 없는 과거의 고통을 짐작케 하며 보는 이의 마음을 먹먹하게 만든다. ‘세상은 안바껴도 우리는 바뀌겠지예’라는 카피는 영화 속 문정숙의 대사로, 관부 재판을 통해 단 한 명이라도 제대로 된 ‘진실’을 알아주길 바라는 그녀의 마음을 고스란히 담아내 깊은 울림을 전한다.

    메인 예고편에서는 6년의 재판 과정 속 누구보다 치열했던 원고단의 이야기를 배우들의 빛나는 열연과 강렬한 대사로 담아내 눈길을 모은다. 무엇 하나 부러울 것 없이 살아가던 여행사 사장 문정숙은 우연히 가사 도우미로 일하던 배정길의 아픈 과거를 알게 되고, 이를 계기로 관부 재판에 뛰어든다. “부끄러버서! 내 혼자 잘 먹고 잘 산 게!”라며 고개를 들지 못하는 문정숙의 모습이 그녀의 뜨거운 진심을 대변하고, 할머니들을 설득하기 위해 일일이 찾아다니지만, 이내 문전박대 당하고 마는 그녀의 모습은 험난한 6년의 재판 과정을 예고한다.

    “다만, 전 승리를 원합니다”라며 굳은 의지를 다지는 문정숙과 “일본 놈들이 우리들한테 사과를 할까. 그 놈들이 이 배정길이 앞에서 무릎을 꿇을거냐고!”라며 오랜 세월 가슴 속에 쌓인 한을 내비치는 배정길의 모습이 재판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고, 일본인 시위대의 핍박과 조롱에도 굴하지 않고 거침없이 증언하는 박순녀(예수정)와 시원하게 욕을 내뱉는 문정숙, 뜨거운 눈물을 흘리는 배정길의 모습이 치열했던 6년의 이야기를 파노라마처럼 펼쳐낸다.

    이어 힘겨운 과정 속에서도 밝은 웃음만은 잃지 않는 할머니들의 모습은 보는 이의 마음 한 켠을 더욱 먹먹하게 만든다. 슬픔과 분노를 꾹꾹 눌러 담은 표정으로 일본 재판부를 향해 “지금 기회를 줄게. 인간이 돼라”라는 배정길의 모습이 진정성 있는 울림을 전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높였다.

    한편 영화 <허스토리>는 오는 6월 말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사진 : 영화 '허스토리' 메인 예고편 최초 공개
    사진 : 영화 '허스토리' 메인 예고편 최초 공개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