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이예림 데뷔, 박보영과 한솥밥+'강남미인' 캐스팅…누리꾼 반응은?

  • 더스타

    • 기사

    입력 : 2018.06.19 09:39

    이예림 데뷔 / 사진: 이예림 인스타그램
    이예림 데뷔 / 사진: 이예림 인스타그램

    이예림 데뷔 소식이 전해졌다.

    18일 뉴스엔은 "최근 복수의 방송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예림이 피데스스파티윰과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새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출연을 앞두고 있다"고 단독 보도했다.

    이에 같은날 오후 피데스스파티윰 관계자는 다수의 매체에 "최근 이예림이 당사와 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오디션을 통해 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 캐스팅됐다"며 "역할을 위해 체중을 8~10kg 증량하고 연기 연습에 한창이다"라고 전했다.

    피데스스파티윰은 배우 박보영, 박보미, 강선화, 공예지 등이 소속된 매지니먼트사로, 이예림은 박보영과 한솥밥을 먹으며 연기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2016년 웹드라마 '사랑합니다 고객님'을 비롯해 여러 연극 무대에서 연기 경력을 쌓은 이예림은 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을 통해 안방극장에 본격 데뷔한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어릴 적부터 '못생김'으로 놀림을 받아 성형수술로 새 삶을 얻을 줄 알았던 여자 '미래'가 대학 입학 후 꿈꿔왔던 것과는 다른 캠퍼스 라이프를 겪게 되면서 진짜 아름다움을 찾아가는 예측불허 내적 성장 드라마다. 이예림은 극중에서 통통한 외모 때문에 놀림 받는 '태희' 역할로 캐스팅 돼 촬영을 준비 중이다.

    이예림의 데뷔 소식에 누리꾼은 '예림양 예쁘시다. 배우해도 손색이 없다', '소속사와 계약했다는 기사 봤다. 축하한다', '예림 씨 너무 좋다. 끼도 넘치고 성격도 좋아보인다. 꼭 잘해서 인정받길 응원한다', '어릴 때부터 팬이 정말 많았다. 잘커서 팬들도 많아졌다. 잘 될 것'라는 긍정적인 댓글과 함께 '아버지 후광이 없었다는 건 말이 안된다', '주연급은 아니다', '유명인의 딸이라는 타이틀도 있으니 낙하산이라고 욕 먹는다', '기회의 평등 면에서 봤을 때 특혜가 맞을 것'이라는 반응으로 엇갈리고 있다.

    한편 이예림은 아버지인 방송인 이경규와 함께 2015년 SBS 예능프로그램 '아빠를 부탁해'에서 얼굴을 알렸다. 2016년에는 O tvN '예림이네 만물트럭'으로 활동을 이어왔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