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루키

[인터뷰] '마녀' 김다미, "영화 속 제 모습 현실과 같아..꾸밈없이 보여줄 것"

  • 더스타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8.06.22 16:59

    사진 : 영화 '마녀'의 주연배우 김다미 /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사진 : 영화 '마녀'의 주연배우 김다미 /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어릴적부터 영화, 드라마 보는 걸 좋아했어요. 배우들이 느끼는 감정이 늘 피부로 느껴져 서서히 배우의 꿈을 키워 나갔죠. 평소 감정표현을 잘 못하는 제가 연기를 하게 되면 그런 것들을 제대로 표현할 수 있을 거란 기대감에 도전했어요. 앞서 두 작품이 있었지만, 제겐 '마녀'란 작품은 특별했거든요. 시작이 좋아 너무나 설렙니다."

    영화 <마녀>(박훈정 감독)의 주인공인 신예 김다미를 만났다. 수 차례 오디션을 본 작품 중 하나인데, 굉장히 큰 영화라는 걸 촬영하면서 뒤늦게 알게 되었다던 그녀는 "부담감도 있었지만, 영화 전체를 볼 수 있는 여유가 없었죠. 그저 제 역할을 어떻게 해낼까 고민한 게 더 컸고요. '마녀'란 작품을 통해 현장에서 많이 배웠고, 또 연기 외에 많은 경험을 할 수 있어 좋은 출발점이 된 게 아닌가 싶습니다"라고 만족감을 전했다.

    김다미가 가장 어려워했던 건, 다름 아닌 액션과 자윤이 지키고자 한 감정선의 공존이었다. "우식 오빠와의 대결이 하이라이트였죠. 제가 영화 속에서는 굉장히 강한 아이거든요.(웃음) 힘이 들어가는 액션인만큼, 자연스럽게 표정이 일그러지는 데, 그걸 조절하기가 너무 어려웠어요"라며 "그래도, 현장에서는 늘 제 든든한 파트너가 있었거든요. 고민시 란 친구가 영화 중반까지 제 단짝 역할을 충분히 해줬고, 또 칼잡이 소녀도 동갑내기라 서로 의지하며 촬영할 수 있어 외롭지 않았습니다."

    박훈정 감독은 <마녀>가 시리즈물로 기획된 거라고 했다. 이에 김다미는 "시리즈 계약을 구체적으로 한 건 아니고요. 다만, 감독님께서 자윤의 뒷 이야기가 어떻게 풀이될거란 뉘앙스는 귀띔해 주셨죠. 영화가 잘 되면 최우식 오빠가 맡은 귀공자와의 재대결을 꿈꾸고 싶습니다"라고 속편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인터뷰] '마녀' 김다미, "영화 속 제 모습 현실과 같아..꾸밈없이 보여줄 것"
    이제 시작인 신인배우 김다미에게 장르 구분은 없단다. "코미디나 스릴러 등 다양하게 도전하고 싶습니다"라고 밝힌 그녀에게 <마녀>로 대중의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지금 시점에서 부담감은 없냐고 물었다. "사실, 저와 관련된 기사들을 다양하게 접했는데, 사진 속 제 모습은 인정하고, 저와 크게 다를 바 없거든요. 이번 자윤 역할이나 평상시 제 모습이나 큰 차이가 없어서요.(웃음) 그런 평범하고 순수한 모습이 어필되서 자윤이 될 수 있었던 거 같아요. 그 평범함은 앞으로도 계속 지키고 싶습니다."

    겨울엔 스노우보드 타기, 최근엔 친구와 자전거 타기에 취미를 붙이며 일상을 즐긴다는 김다미. "그 외엔 연기 공부에 매진합니다. 살면서 하고 싶다고 생각한 유일한 분야였고, 앞으로도 그럴거고요. '마녀' 현장에서도 조민수 박희순 등 대선배님들의 연기를 저 만치 바라 보면서 많은 걸 느낍니다. 그들과 호흡을 맞췄다는 건 제겐 너무 과분한 표현이거든요. 우식 오빠 또한, 현장 분위기나 카메라 동선 등 세세한 부분에서 많이 도움을 줘서 재밌게 촬영에 임했습니다"라고.

    <마녀>에서의 장르적 상상력은 개봉할때마다 챙겨보는 마블시리즈의 히어로들에게 영감을 얻었다고 했다. "스칼렛 요한슨이 연기한 '블랙 위도우'란 역할도 너무 매력 있죠. 작년 여름 '택시운전사'나 '스파이더맨: 홈커밍' 등 장르 불문하고 다 챙겨 보았는데, 그래도 감독님이 연출하신 'V.I.P'를 빼면 섭섭하죠.(웃음) '마녀' 캐스팅 후 시사회에 가서 봤는데, 그 당시 기억이 새록새록 납니다."

    마지막으로, 신예 김다미는 "제 연기생활에 있어 최고 목표는 '오래 연기하는 것'입니다. 나이 들어서도 현장에서 숨쉬고 싶거든요. 앞으로 '마녀'를 뛰어 넘는 제 또 다른 면모도 분명 있을 거니 많은 기대 부탁드립니다"라고 인사했다.

    김다미의 친오빠는 현대미술 계열을 전공 중이며, 그녀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평범한 회사원, 자영업에 종사하신다. 어릴적 배우가 되겠다는 막연한 그녀의 꿈이 현실이 되었을 때, 부모님은 그녀를 응원했다. "네 하고 싶은 거 해라."

    최신 이슈기사

    최우식, '쌈 마이웨이' 특별출연…김지원에게 반한 매력남 장은경 기자
    최우식, 영화 '물괴' 캐스팅..김명민-걸스데이 혜리 만난다 성진희 기자
    '쌈, 마이웨이' 최우식, 특별출연 맞아?…존재감 요정 등극 장은경 기자
    최우식, '춘사영화상'서 특별인기상 수상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성진희 기자
    "특별출연 맞아?" 최우식, 열정 가득한 '쌈, 마이웨이' 비하인드 컷 .. 성진희 기자
    '쌈마이웨이' 최우식, "나랑 열 번 만 만나봐요" 돌직구 고백 장은경 기자
    '브이아이피' 박훈정 감독 "이종석 체중 감량→증량 이유? 자료 조사 때.. 장은경 기자
    최우식, 박훈정 감독 차기작 '마녀' 캐스팅..충무로 대세 굳히기 성진희 기자
    김명민X혜리X최우식 '물괴', 칸 마켓서 첫 공개 "한국형 크리쳐 무비... 더스타 성진희 기자
    박훈정 감독 신작 '마녀' 여주인공 김다미, 심은경-하연수와 한솥밥[공식.. 더스타 성진희 기자
    김명민X김인권X이혜리X최우식 '물괴', 9월 19일 추석 개봉[공식] 더스타 성진희 기자
    "스크린 접수 시작"…최우식, 2018년 새롭게 떠오르는 '다작 요정' 더스타 하나영 기자
    [인터뷰] '마녀' 최우식, "눈이 작은 게 장점..제 마음을 감출 수 .. 더스타 성진희 기자
    '마녀' 최우식, 미스터리한 눈빛 발산..귀공자 포스[화보] 더스타 성진희 기자
    최우식, '마녀' 귀공자로 서늘한 연기변신 성공 "충무로 치트키" 더스타 성진희 기자
    [인터뷰] 조민수, "마녀 본 관객들, '센 언니' 선입견 가져도 좋다".. 더스타 성진희 기자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