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무비

'마녀' 최우식, 미스터리한 눈빛 발산..귀공자 포스[화보]

  • 더스타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8.06.25 10:55

    01/02

    최우식이 영화 '마녀'(박훈정 감독)에 이어 패션 화보에서도 서늘한 매력을 발산했다.

    최우식은 6월 27일 개봉하는 영화 '마녀'에서 의문의 남자 '귀공자' 역을 맡아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시도했다. '귀공자'는 기억을 잃은 여고생 '자윤' 앞에 불현듯 나타나 그를 혼란에 빠뜨리는 미스터리한 인물. 대중이 익히 알고 있는 친근한 이미지를 지우고, 데뷔 이래 최초로 강렬한 액션까지 선보여 연기 호평이 줄을 잇고 있다.

    25일(오늘) 남성 매거진 '아레나 옴므 플러스'가 공개한 사진에도 이러한 최우식의 새로운 매력이 담겨있다. 흐린 날 오후, 텅 빈 저택에서 진행된 화보는 영화의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고스란히 옮겨온 듯한 느낌. 최우식은 비밀을 품은 듯한 눈빛과 남다른 아우라로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영화 '마녀'에 출연하게 된 소감과 배역에 대한 애정을 내비쳤다. 또한 차기작인 '사냥의 시간' '패러사이트'(가제)에 관한 짧은 소회를 비롯해 "새로운 것을 갈망해왔고, 그런 의미에서 올해 선보일 작품들이 매우 의미 있다"는 생각을 밝혀 향후 행보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한편, 영화 '마녀'는 시설에서 수많은 이들이 죽은 의문의 사고, 그날 밤 홀로 탈출한 후 모든 기억을 잃고 살아온 고등학생 자윤 앞에 의문의 인물이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액션영화. 최우식 외에 김다미 조민수 박희순 등이 출연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