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페셜

[더★현장] 신흥강자→'흥 강자'…모모랜드 "넘치는 에너지, 우리만의 차별점"

  • 더스타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8.06.26 18:30

    모모랜드 'BAAM' 쇼케이스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모모랜드 'BAAM' 쇼케이스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신흥 강자에서 '흥 강자'가 된 모모랜드가 돌아왔다.


    26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는 네 번째 미니앨범 'Fun to The World'를 발매. 타이틀곡 'BAAM'으로 활발한 활동을 예고한 모모랜드(MOMOLAND)의 컴백 쇼케이스가 열렸다. 혜빈은 "활동이 끝나고 바로 나와서 '뿜뿜'의 연장선 같기도 하고, 컴백 실감이 안 나면서도 긴장되고 떨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타이틀곡 'BAAM'은 생각지도 못했던 이성이 갑자기 마음에 꽂혀 들어오는 상황을 'BAAM'이라는 단어로 재미있게 표현했다. 멤버 개개인의 개성을 잘 드러내는 파트와 트렌디합 랩 훅이 가미되며 신선함을 더한다. 쉬운 가사와 간결한 후렴구가 인상적인 일렉트로스윙 장르의 신나는 하우스 곡이다.


    전작 '뿜뿜'에 이어 다시 한 번 신사동호랭이와 호흡을 맞추게 됐다. 혜빈은 "두 번째 작업이라 지난 앨범에 비해서 더 많이 파악을 해주셨기 때문에, 편하게 작업할 수 있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더★현장] 신흥강자→'흥 강자'…모모랜드 "넘치는 에너지, 우리만의 차별점"

    모모랜드는 이번 컴백 활동에서 '안무'에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단체 연습은 물론이고, 개별 연습에도 열중했다면서 "셔플 토닉 안무 같은 경우 하루에 7시간 셔플을 한 날도 있고, 하루 종일 발로 연습을 많이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주이는 "벌스 들어가기 전 부터 이 춤을 추니까 땀이 많이 난다"는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 외에도 골반을 흔드는 것이 중요한 'BAAM 댄스', 춤을 추면 모두 '인싸'가 될 수 있다는 '인싸댄스', 그리고 연우가 손을 뻗고 대중들을 빠져들게 만드는 안무 등 다양한 포인트 안무가 있어 무대를 보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연우는 "진자 여러분들께서 빠져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더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BAAM'을 비롯해 경쾌하고 발랄한 이미지가 돋보이는 Nu-disco 장르의 댄스곡 '베리베리', EDM과 PUNK ROCK 스타일을 접목한 하이브리드 댄스 락 곡으로 모모랜드의 색다른 매력을 보여주는 '빙고게임', 어쿠스틱 기타와 신스 사운드가 돋보이는 'Only One you' 등 4곡 모두 즐겁고 신나는 분위기를 연출한다. 모모랜드 표 'Fun'한 노래로 세계를 즐거움에 빠뜨리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제인은 "저희의 이미지가 흥겹고 재미있으면서도, 장난스럽게 소비되면 안된다고 생각했다. 진지하게 하면서도, 흥과 에너지를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시기 때문에 그런 모습을 많이 보여드리려고 노력한다. 다른 그룹과 차별화된 점이라면 좀 더 에너지 넘치는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 저희의 강점이자 차별점인 것 같다"고 밝혔다.

    [더★현장] 신흥강자→'흥 강자'…모모랜드 "넘치는 에너지, 우리만의 차별점"

    에너지 넘치는 안무를 비롯해 곡의 전체적인 분위기가 전작 '뿜뿜'을 연상시킨다. 연우는 "'뿜뿜'이 저희에게 큰 도전이었는데, 그 도전을 통해 새로운 매력을 발견할 수 있었다"며 "그래서 비슷한 느낌으로 매력을 극대화하는, '뿜뿜'의 연장선으로 'BAAM'이 나온 것 같다. 다음에는 새로운 도전을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전작 '뿜뿜'이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두었다. 이에 대한 부담감도 뒤따른다. 연우는 "'뿜뿜'이 부담이 될 수 밖에 없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아직 저희가 부담을 가져야될 만큼, 성장하지는 못했다고 생각한다. '뿜뿜' 보다 조금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준비했다"고 강조했다.


    나윤 역시 "'뿜뿜'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기 때문에 'BAAM'에 대한 부담감이 없지 않아 있지만, 열심히 준비한 만큼 꼭 이번에도 차트인에 성공했으면 좋겠다"며 "1위를 한다면 공약은 뮤직비디오에서 멤버들마다 분장을 하는데, 그 분장으로 뮤직뱅크 출근길이나 무대를 꾸며보는 것이 어떨까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다.


    끝으로 모모랜드에게 이번 활동으로 어떤 성과를 얻고 싶냐고 묻자, "과거에 신흥강자였다면 이제는 '흥 강자'라는 말을 듣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흥 강자'로서, 세상을 즐겁게 만드는 노래를 부를 모모랜드의 향후 행보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모모랜드는 오늘(26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타이틀곡 'BAAM'을 비롯한 네 번째 미니앨범 'Fun to The World'의 전곡 음원을 공개한다. 모모랜드는 같은 날 오후 8시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진행되는 쇼콘(2018 MOMOLAND COMEBACK Show-Con)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