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트렌드

김아중, 한부모가족에 의류 1천 벌 선물..판매 수익금도 "기부"

  • 더스타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8.06.29 13:32

    사진 : 김아중 의류 1천 벌 기부
    사진 : 김아중 의류 1천 벌 기부

    김아중이 한부모가족에게 의류 1천 벌을 선물해 훈훈함을 주고 있다.

    소속사 킹엔터테인먼트는 29일 “서울지역 한부모가족에게 무더위에 지치지 마시라고 여름의류 1000벌을 선물했다”고 밝혔다.

    김아중은 한국한부모가족복지시설협회와 서울 모자의 집, 성심모자원, 해오름빌, 애란원 등 서울지역 소속 20곳에 여름의류 1000벌을 전달하였다. 김아중은 3년 전 한부모가족시설에 ‘여성으로서의 시간’을 선물하기 위해 시계를 선물한 바 있다.

    김아중은 평소 미혼모 시설과 한부모가족시설에 기부 및 봉사활동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어 관계자들로부터 감사인사가 쏟아지고 있다. 시설 관계자는 “연예인의 단순한 일회성 기부나 봉사가 아닌 지속적인 관심과 사랑으로 시설에 거주하는 한부모가족이 더욱 힘을 낼 수 있다”고 밝혔다.

    한국한부모가족복지시설 관계자는 "지난번에 방문하셨을 때 김아중씨가 차를 골목에 세워두고 걸어서 들어오셨다. 오늘도 같이 오시나 기대하고 있었다. 어머니들이 지난 번 받은 시계를 아주 좋아하셨다. 여름의류까지 챙겨주시다니 마음 씀씀이가 좋으시다. 정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에 소속사는 “김아중씨도 함께 오고 싶었지만 해외화보 촬영일정으로 인해 오지 못하셨다”고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또 다른 모자시설 관계자는 "김아중씨가 지난번에 오셔서 아이들하고 같이 케이크도 만들고 좋은시간을 갖고 돌아가셨다. 다음에 꼭 다시 와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사단법인 한국한부모가족복지시설협회 관계자 역시 “김아중의 깜짝 선물이,한부모가족 어머니들과 아버지들에게 큰 위로가 됐다. 한부모가족시설은 혼자 가정을 꾸려나가시는 어머니, 아버지들을 위한 시설이다 보니 아이들을 위한 시설보다 후원이나 지원이 거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주시는 배우 김아중씨께 정말 감사하다”고 전했다.

    한편, 김아중은 뮤즈로 활약하고 있는 브랜드의 의류기부와 더불어 의류 판매 수익금을 한국한부모가족복지시설협회에 기부할 예정이다.

    김아중, 한부모가족에 의류 1천 벌 선물..판매 수익금도 "기부"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