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알베르토 수입 언급, "1년에 한 번 가족과 이탈리아 다녀올 정도"

  • 더스타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8.07.03 16:16

    알베르토 수입 / 사진: 라디오쇼 인스타그램
    알베르토 수입 / 사진: 라디오쇼 인스타그램

    알베르토 수입 언급했다.


    3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알베르토 몬디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알베르토 몬디(이하 알베르토)는 한국에서 살게된 이유, 방송을 통해 얻고있는 수입 등 다양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먼저 알베르토는 한국에서 살게 된 이유에 대해 "아내 때문에 그렇다"면서 "마음에 드는 한국 여자를 따라온 거다. 중국에서 유학 중에 아내를 만났다. 굉장히 마음에 들어서 한국으로 따라왔다"고 답했다. 알베르토의 사랑꾼 면모는 과거 여러 방송을 통해 공개된 바 있다.


    또한, 알베르토는 이날 자신의 수입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놓기도 했다. 방송 수입과 관련해 알베르토는 "일이 많이 있을 때도 있고 아닐 때도 있다. 평균적으로는 괜찮은 편 같다"면서 "그래도 일 년에 한 번 가족과 함께 이탈리아를 편하게 다녀올 수 있는 정도인 것 같다"고 답했다.


    이탈리아로 떠나는 것이 생각보다 돈이 많이 들어간다면서 "아직 방송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되어서 이탈리아에서 따로 돈을 버는 건 없다. 나가는 것만 있다"고 말했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