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고주원, 3년 공백 끝 '연애의맛' 합류…조각 배우의 연애 고충은?

  • 더스타 이우정 인턴기자

    • 기사

    입력 : 2019.01.10 09:51

    고주원, TV조선 '연애의 맛' 합류 / 사진: TV조선 제공
    고주원, TV조선 '연애의 맛' 합류 / 사진: TV조선 제공

    고주원이 '연애의 맛'에 합류했다.

    10일(오늘) 방송되는 TV조선 '연애의 맛'에서는 떨리는 첫 만남을 앞둔 고주원의 솔직한 이야기가 담긴다. 고주원은 동료 배우들과의 술자리에서 "사람 만나는 게 쉽지 않다"며 "내가 연예인이었고"라고 말하는 등 긴 공백기로 인해 자존감이 낮아진 모습을 드러냈다. 이어 "혼자 있는 생활이 행복한데 공허하다. 설레고 싶다"며 속마음을 내비쳤고, 이에 MC 박나래는 "딱 좋은 시기에 하게 됐다"며 고주원의 합류를 환영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초로 고주원의 솔직한 일상이 낱낱이 드러난다. 고주원이 오전 6시 기상 후 음악을 들으며 벽에 기댄 채 고뇌하고, 어두운 집안에서 힘겹게 유산균을 넘기는 혼자남의 짠한 아침을 선보인 것. 뒤이어 그는 CF의 한 장면을 연상시키는 한강 조깅에 나섰고, 이를 본 스튜디오 출연자들은 "저 모습은 1주일 만에 만들어질 수 없다, 존재 자체가 고고하다"라는 찬사가 쏟아졌다.

    이어 홀로 분식집을 찾아간 고주원은 한 치의 어긋남을 허용하지 않는 정직한 식사를 펼치면서, 출연진들로부터 "진입장벽이 높은 분이라 저 생활을 깨기 힘들다"라는 우려를 자아냈다. 결국 고주원은 우려를 현실로 만들며 '연애의 맛' 사상 최초의 '상상 초월 첫 만남'을 진행,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제작진은 "배우 고주원이 3년 만의 공백을 깨고 전격 '연애의 맛'에 합류, 혼자의 행복보다는 둘의 설렘을 찾아가기 위한 두근거리는 여정을 시작한다"라며 "'고차원적 감성 캐릭터'의 등장을 알린, 고주원의 진짜 일상은 어떨지, 그의 '첫 데이트'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질지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TV조선 예능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은 10일(오늘) 밤 11시에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