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밥블레스유' 이영자, 봄내음 가득한 샤부샤부 레시피 공개…'감탄 연발하는 맛'

  • 이우정 인턴기자

    • 기사

    입력 : 2019.01.17 10:15

    이영자, 봄내음 가득한 샤부샤부 레시피 공개 / 사진: 올리브 제공
    이영자, 봄내음 가득한 샤부샤부 레시피 공개 / 사진: 올리브 제공

    이영자가 샤부샤부 레시피를 공개한다.

    17일(오늘) 방송되는 '밥블레스유 2019' 28회에서는 포스터 촬영 현장 비하인드 스토리와 뒤풀이 현장이 그려진다.

    포스터 촬영으로 배고픔에 지친 출연자들은 망원시장을 방문한다. 시장 구경을 하기 전 송은이는 "포스터 촬영으로 고생하셨으니 오늘 큰맘 먹고 용돈을 드리겠다"고 말했지만, 이내 "만 원의 행복 MC 출신으로 5천 원의 행복을 준비했다"고 덧붙여 모두를 실망하게 했다고. 김숙은 송은이의 손에 들린 돈뭉치를 들고 도주하려다 실패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떡볶이, 튀김, 옛날 시장의 정취가 가득 담긴 손칼국수와 수타 짜장면 등으로 '시장의 맛'을 즐긴 출연자들은 본격적인 뒤풀이를 위해 장을 보기에 나선다. 이영자는 '봄동 샤부샤부'를 제안해 기대감을 높인다.

    일일 셰프가 된 이영자는 소고기 봄동 쌈과 이영자표 봄동 샤부샤부를 선보인다. 소고기 구이에 곁들일 달래무침과 땅콩된장소스를 뚝딱 만들어내는가 하면, 오직 된장과 봄채소로만 맛을 낸 샤부샤부 육수를 만든 것. 송은이는 "봄이 왔다. 보통 샤부샤부는 소스를 찍어 먹는데 냉이와 봄동을 넣으니 그 향으로 충분하다"라며 행복해했다는 후문.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눈치가 없는 후배 때문에 늘 곤경에 빠지는 선배의 사연이 소개된다. 최화정은 "못된 선배보다 못된 후배가 더 힘들지 않냐"라며 운을 뗐다. 이어 후배가 잘못을 해도 지적하면 꼰대가 될까봐 걱정된다고 털어놔 많은 출연자들의 공감을 샀다.

    반면 김숙은 호되게 괴롭히던 못된 선배 때문에 일을 관두려고 100번을 고민한 일화를 공개했다. 송은이 역시 지지 않고 "나는 못된 후배 때문에 일을 관두려고 생각했다"라고 고백, 장도연은 "그럼 못된 선배와 후배가 이 자리에 있는 거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최화정, 이영자, 송은이, 김숙, 장도연의 포스터 촬영 현장 비하인드 스토리는 오늘(17일) 저녁 8시 50분 방송되는 '밥블레스유 2019'에서 확인할 수 있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