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연애의맛' 고주원, 애프터 신청 거절 사태 발생…두 번째 데이트 성공할까

  • 이우정 인턴기자

    • 기사

    입력 : 2019.02.07 10:02

    고주원, 김보미 역대급 부산 데이트 성공할까 / 사진: TV CHOSUN '연애의 맛' 제공
    고주원, 김보미 역대급 부산 데이트 성공할까 / 사진: TV CHOSUN '연애의 맛' 제공

    '연애의 맛' 고주원과 김보미가 역대급 '부산 데이트'를 선보인다.


    7일(오늘) 방송되는 TV CHOSUN '연애의 맛' 21회에서는 고주원, 김보미의 역대급 거절 사태와 초스피드 진도가 진행됐던 '부산 데이트 2탄'이 공개된다.


    지난 주 방영한 '연애의 맛' 20회에서 고주원, 김보미는 심장소리를 들킬까 조마조마했던 '두 번째 만남'에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고주원은 '보미 생각이 난다'는 감정 하나로 부산행 비행기에 탑승했고, 김보미는 한달음에 달려온 고주원을 보며 기쁜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더욱이 고주원은 재즈 바 데이트 중 열렸던 '커플 게임'에 참여하고자 김보미를 안아들었고, 그 순간 터질 듯 뛰는 심장으로 인해 당황하는 모습으로 설레는 '부산의 밤'을 예고했다.


    고주원은 떨림 가득했던 '라이브 바 데이트'가 끝난 후 김보미를 데려다주면서 "내일 뭐 하냐"는 물음으로 조심스럽게 애프터 신청을 건넸다. 이에 김보미는 주춤거리면서 "사실 내일 점심 약속이 있다"고 말하면서 '연애의 맛' 사상 최초의 '애프터 데이트 거절 사태'가 벌어졌다.


    이에 고주원은 김보미와 헤어지기 직전까지 '내일 약속'에 대해 물으며 보고 싶은 마음을 표현했고, 숙소에 돌아와서도 '김보미와의 만남'을 고대하며 애틋한 감성에 잠겼다. 이를 본 스튜디오 출연자는 "필모 씨보다 심하다, 제작진이 시킨거냐"는 농담을 던져 폭소를 유발했다. 과연 고주원은 김보미와의 '두 번째 부산 만남'을 이룰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


    더욱이 고주원은 지난 19회에서의 첫 데이트 도중 전화로 인사를 나누었던 김보미의 쌍둥이 동생 김가슬로부터 '급 만남 신청'을 받게 됐다. 고주원은 물론 김보미까지 당황한 가운데, 결국 가슬과 친구 지영까지 합세한 '예비처제와의 깜짝 만남'이 성사됐다. 고주원을 만나자마자 환호성을 터트리는 가슬, 사인과 악수를 청하는 지영으로 인해 '고주원 팬미팅' 느낌의 '첫 예비 처제 대면'이 시작됐다.


    무엇보다 고주원은 김보미의 동생과 친구의 끝없는 질문세례를 받는 와중에도 김보미를 살뜰히 챙겼다. 특히 고주원은 첫 방송 후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했던 김보미가 걱정되어 부산으로 내려오게 됐다는 속 깊은 진심을 고백했다. 이에 MC들은 "'연애의 맛' 여성 출연자분들이 일반인분들이라 실검에 오래 떠 있으면 많이 당황스러울 것"이라며 고주원의 배려에 감탄했다. 과연 고주원의 '첫 예비처제와의 만남'은 어떻게 마무리될 것인지, '보고 커플'의 '역대급 부산 만남'에 관심이 집중된다.


    제작진은 "이제 막 두 번째 만남을 시작한 '보고 커플'은 '연애의 맛' 사상 최초의 '애프터 거절 사태'와 엄청난 진도를 선보이며 보는 이들의 심장을 덜컹거리게 만든다"며 "조용한 듯하면서도 아주 특별하고 강력한 인연을 만들고 있는 두 사람의 반전 행보에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예능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 21회분은 7일(오늘) 밤 11시에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