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밥블레스유' 김숙X장도연, 겨울왕국 안나-엘사 변신…즉석 고민상담소 오픈

  • 이우정 인턴기자

    • 기사

    입력 : 2019.02.07 14:10

    '밥블레스유' 스키장 워크숍 / 사진: 올리브 제공
    '밥블레스유' 스키장 워크숍 / 사진: 올리브 제공

    '밥블레스유' 멤버들이 소머리 수육과 국밥에 빠졌다.

    오늘(7일) 방송되는 올리브 '밥블레스유'에서 송은이는 평소 활동적인 걸 싫어하는 멤버들을 위해 '스키 타지 않는 스키장 워크숍'을 제안, 멤버들과 함께 워크숍에 떠나는 모습이 그려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최화정은 "스키 안 타고 스키장 가서 커피 마시는 게 스웨그다", 김숙은 "스키장이 보이는 방에서 보일러 틀고 음식을 먹으면 기가 막힌다"라며 환호했다는 후문.

    김숙은 곤지암으로 가는 길에 "곤지암은 귀신이 유명하다"며 귀신 흉내를 내 웃음을 선사한다. 이를 듣던 최화정은 어리둥절하며 "곤지암은 소머리 국밥 아니냐"라고 되물어 뜻밖의 세대 차이로 폭소를 더한다. 최화정의 말을 따라 곤지암의 명물인 국밥집을 찾은 멤버들의 먹방이 군침을 자아낼 전망이다.

    이영자는 뜨거운 국물을 그릇 째로 들이키며 먹방의 진수를 선보인다. 이영자는 "국밥은 온도다. 식으면 맛이 없기 때문에 참고 먹어야 한다"고 꿀팁을 전수하기도. 이에 출연자들이 국밥의 대모 이영자를 따라 국밥에 고기와 깍두기를 올려 따라 먹으며 "좋다, 좋다"라며 감탄사를 연발했다는 전언이다.

    한편, 김숙과 장도연은 언니들을 위해 겨울왕국의 안나와 엘사로 변신, 깜짝 이벤트를 준비한다. 두 사람은 스키장에서의 단체사진 촬영 중 순식간에 엘사와 안나 의상으로 바꿔 입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들의 충격적인 모습에 이영자는 바닥을 뒹굴면서 폭소하는가 하면, 스키장의 시민들도 발걸음을 멈추고 이들에게 시선을 집중했다는 후문.

    이후 김숙과 장도연은 '안나와 엘사의 고민 상담소'를 오픈한다. 여자친구 몰래 스키장에 갔다가 팔을 다친 사연을 읽던 장도연은 어이없어하며 음식 대신 "○○○이나 먹어라!"라는 핵사이다 답을 전해 현장을 초토화 시킨다. 스키장에 놀러 간 집순이 사연을 듣던 김숙은 과거 친구들과 여행을 갔다가 혼자 방으로 돌아와 '운수 떼기(?)'를 했던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이어 운수 떼기 방법과 함께 흑싸리 등 그림에 얽힌 뜻까지 자세하게 설명해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김숙과 장도연의 잔혹동화 같은 속 시원한 고민 상담소에 신이 난 이영자는 직접 시민들에게 다가가 "고민 있으신 분?"을 물으며 즉석에서 사연자를 찾아 현장 고민상담자들이 만원을 이뤘다는 전언이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