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해치' 정일우 "군 복무 이후 복귀작 고민…감독님 선택 감사해"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2.11 12:48

    '해치' 정일우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해치' 정일우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정일우가 복귀작으로 '해치'를 선택했다.


    11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는 SBS 새 월화드라마 '해치'(극본 김이영, 연출 이용석)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해치'는 천한 무수리의 몸에서 태어난 왕자 연잉군 이금(정일우)이 열정 가득한 과거 준비생 박문수(권율), 사헌부 열혈 다모 여지(고아라), 저잣거리의 떠오르는 왈패 달문(박훈)과 함께 힘을 합쳐 대권을 쟁취하는 과정을 담은 드라마.


    연출을 맡은 이용석 감독은 "배우들이 사극을 다들 하기 싫어한다"며 "정일우가 병역의 의무를 이행하느라 정신이 없을 때 보쌈하듯이 데려왔다. 복귀 후 예상보다 빠르게 적응하고 있다"며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정일우는 "군 복무 이후 복귀작으로 고민이 많았는데, '해치'라는 좋은 작품을 할 수 있게 선택해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그 어느 때 보다도 열정과 에너지를 쏟아 부어서 연기를 하는 중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맡은 연잉군 이금은 다채로운 모습을 많이 갖고 있는 인물이라 어떻게 표현해야 할까 고민이 많은데, 감독님과 많은 대화를 나누며 캐릭터를 만들어가고 있다. 대중에게 알려진 정치가, 할아버지 캐릭터가 아닌 젊은 영조 캐릭터가 신선하게 느껴졌고, 욕심도 많이 났다. 굉장히 다양한 것에 도전하고 연기하면서 많이 배워가는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해치'는 오늘(11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