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해치' 고아라 "정통 사극 하고 싶었다…정일우와 호흡 즐거워"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2.11 12:47

    '해치' 고아라 정일우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해치' 고아라 정일우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고아라가 '해치'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11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는 SBS 새 월화드라마 '해치'(극본 김이영, 연출 이용석)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해치'는 천한 무수리의 몸에서 태어난 왕자 연잉군 이금(정일우)이 열정 가득한 과거 준비생 박문수(권율), 사헌부 열혈 다모 여지(고아라), 저잣거리의 떠오르는 왈패 달문(박훈)과 함께 힘을 합쳐 대권을 쟁취하는 과정을 담은 드라마.


    극 중 조선 사헌부 다모 여지는 고아라가 연기한다. 그는 외모, 무술, 수사 등 다방면에서 능통한 인재 중의 인재로, 일찍이 여자의 삶을 포기해 세상사에 무던하다. 한 번 물면 놓지 않는 집요한 근성과 결기로 뭉친 인물로, 연잉군 이금을 만나며 인생 최대의 변곡점을 맞는다.


    고아라는 "퓨전사극이 아닌 정통사극을 하고 싶었다"며 "정일우와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10년 전쯤 광고 촬영으로 자주 만났었는데, 이번에 같이 호흡해서 반갑기도 했고, 이것저것 많이 얘기하면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고아라는 액션 신이 많아 액션 스쿨도 다니고 있다면서 "무술 연마를 하는 것에 중점을 뒀다. 액션을 하는 것이 조금 힘들지만, 멋있는 액션 기대해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해치'는 오늘(11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