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진심이닿다' 유인나, 차원 다른 러블리 내공 발휘…시간 순삭 원맨쇼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2.14 13:30

    '진심이닿다' 유인나 /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진심이닿다' 유인나 /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진심이 닿다' 유인나가 차원이 다른 러블리한 매력을 선사한다.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극본 이명숙·최보림, 연출 박준화)에서 유인나는 대중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던 대한민국 대표 배우 오윤서로 열연을 펼치고 있다. 그는 재벌 3세와 불미스런 스캔들로 2년간 연예 활동을 쉬던 중, 변호사 소재 드라마로 복귀하기 위해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이동욱)이 있는 로펌에 비서로 위장 취업한 상황.


    좌충우돌 인턴 적응기를 그리며 매력적인 여주 오진심을 완성시켜가는 유인나의 '러블리한 내공'이 로코 시너지를 폭발시키고 있다. 


    ◆ 로코 만난 유인나 꿀보이스! 귀호강 드라마


    유인나의 '꿀보이스'가 제대로 빛을 발휘한다. '도깨비' 써니 때와는 또 다른 목소리톤으로 오진심을 만들어냈다. 과하지 않게 나긋한 음성은 해맑을 정도로 순수한 진심이의 색깔을 잘 드러내고 있다. 자연스럽게 묻어나는 애교 목소리는 보호본능을 일으키며, 귀엽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배가시킨다.


    ◆ 취중연기+애교에도 무너지지 않는 대사 전달력!


    유인나의 대사 전달력은 취중 연기에서도 무너지지 않았다. 극중 올웨이즈 로펌 비서가 된 것을 환영하는 자리에서 술에 취한 진심. 넘어지는 자신을 붙잡아주지 않은 정록에 "지금 절 패대기 치신 거예요?"라며 쏘아 붙였다. 만취 분노 연기가 압권인 가운데, 귀에도 쏙쏙 박히는 명장면을 탄생시켰다. 또 혼잣말을 하는 장면이 많은 그는 자연스러운 말투와 발음으로 진심이의 마음을 전달하며 시청자들의 감정이입을 돕는다. 


    ◆ 유인나만 봐도 시간순삭, 러블리 원맨쇼


    꽈당연기부터 난투극까지 몸을 사리지 않은 코믹 열연부터, 이동욱의 말 한마디에 의미부여를 하는 소녀 같은 설렘까지 다양하게 소화하고 있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오진심의 엉뚱발랄함을 신선하게 버무리며 재미를 첨가하고 있는 것. 상처 받은 외로움도 섬세한 감정연기로 풀어내며 극의 분위기를 결정짓고 있다. 완급 조절에 탁월한 연기력으로 캐릭터 뿐 아니라 드라마 전체에 생동감을 불어넣는 유인나. 그의 러블리한 원맨쇼가 가장 핵심적인 관전포인트로 작용하고 있다.  


    한편 '진심이 닿다'는 어느 날, 드라마처럼 로펌에 뚝 떨어진 대한민국 대표 여배우 오윤서(유인나)가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이동욱)을 만나 시작되는 우주여신 위장취업 로맨스다. 매주 수목 밤 9시 30분 방송.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