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해투4' 광희, '1박 2일' 인턴 이용진에 '팩트 폭행'…"'무도' 평생직장일 줄"

  • 이우정 인턴기자

    • 기사

    입력 : 2019.02.14 13:28

    광희, 이용진에 조언 / 사진: KBS2 '해피투게더4' 제공
    광희, 이용진에 조언 / 사진: KBS2 '해피투게더4' 제공

    광희가 이용진에게 조언을 건넨다.

    14일(오늘)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4' 2019년 예능계를 휘어잡을 남창희, 이용진, 양세찬, 광희, B1A4 신우, 러블리즈 미주가 출연하는 '2019 예능PICK' 특집 1부로 꾸며진다. 이들은 불타는 예능 투혼으로 안방극장을 초토화시킬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광희는 남다른 각오를 드러내 이목을 끌었다. 바로 '무한도전'의 김태호 PD가 자신이 출연한 '해피투게더' 방송을 보는 것이 목표라는 것. 광희는 광대한(?) 목표를 이루기 위해 시작부터 토크 전투력을 폭발시켰다. 이에 유재석은 "광희는 지금 모든 프로그램을 김태호 PD를 만나기 위한 과정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일침을 가해 폭소를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광희는 '1박 2일'의 정규직을 노리고 있는 이용진에 아낌없는 조언을 건넸다. 광희는 "영원한 건 없다. 평생 직장일 것 같았던 무도도 없어졌다. 아무도 믿지 말라"며 뼈 때리는 조언으로 웃픈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광희는 입만 열면 빵빵 터지는 이용진이 '유라인' 입성을 탐내자, 혼자만의 신경전을 펼쳐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초조함을 내비치던 광희는 군 생활 동안 쌓아 왔던 에피소드를 탈탈 털어놓으며 이용진을 견제해 웃음을 폭발시켰다. 특히 광희는 "군대에서 지드래곤과 통화를 한 적이 있다"며 아끼고 아껴왔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고 전해져 그 전말에 궁금증이 높아진다.

    또한, 이날 유재석은 혹독한 다이어트를 감행한 광희를 향해 걱정하는 마음을 내비쳤다고. 하지만 그도 잠시 유재석은 '배영남 선배님'을 비롯, 광희에게 찰떡같은 별명들을 선사해 현장을 폭소케 만들었다는 후문이어서 두 사람의 밀당 케미에도 기대감이 증폭된다.

    한편, 2019년 예능계를 발칵 뒤집어 놓을 남창희, 이용진, 양세찬, 광희, 신우, 미주가 출연하는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오늘(14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