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TXT 수빈 "중간 나이, 멤버들이 편하게 다가올 수 있어 리더 맡게 됐다"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3.05 16:19

    TXT 수빈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TXT 수빈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TXT 수빈이 리더 역할을 맡게 된 이유를 밝혔다.


    5일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는 지난 4일 첫 미니앨범 '꿈의장: 스타(STAR)'를 발매한 투모로우 바이 투게더(TOMORROW X TOGETHER, 이하 TXT)의 데뷔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TXT는 '서로 다른 너와 내가 하나의 꿈으로 모여, 함께 내일을 만들어 간다'라는 의미로, 수빈, 연준, 범규, 태현, 휴닝카이 등 5명의 멤버로 이뤄져있다. 이들 중 맏형은 연준이지만, 리더는 수빈이 맡아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수빈은 "중간 나이라서 다른 멤버들이 더 편하게 다가갈 수 있고, 대화를 쉽게 할 수 있어서 리더의 역할을 맡게 된 것 같다"며 "멤버들이 책임을 덜어줘서,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카리스마 있는 리더와는 달리, 멤버들을 보살펴주는 서포트형 리더인 것 같다. 그런 것들이 멤버들의 성향과 잘 맞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TXT는 지난 4일 방송된 Mnet 특집 '데뷔 셀러브레이션 쇼'를 통해 신곡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이들은 오늘(5일) 개최되는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