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TXT 휴닝카이 "타지 생활? 가족들이 걱정했지만, 멤버들이 잘 챙겨줘"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3.05 16:30

    TXT 휴닝카이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TXT 휴닝카이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TXT 휴닝카이가 멤버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5일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는 지난 4일 첫 미니앨범 '꿈의장: 스타(STAR)'를 발매한 투모로우 바이 투게더(TOMORROW X TOGETHER, 이하 TXT)의 데뷔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TXT는 수빈, 연준, 범규, 태현, 휴닝카이 등 5명의 멤버로 구성되어 있다. 이들 중 휴닝카이는 한국인 어머니와 미국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로, 유일하게 국적이 '미국'이다.


    아직 미성년자의 나이이기도 한 만큼, 가족들을 떠나 타지 생활을 하는 것이 어려웠을 터. 이에 대해 묻자 휴닝카이는 "멤버들이 잘 챙겨준다"며 "가족들이 타지 생활을 하는 것에 대해 걱정을 많이 했는데, 저희 멤버 모두 저를 엄청 잘 챙겨줘서 다행이다. 막내이기도 하고, 매력이 있기 때문인 것 같다"고 답했다.


    이에 휴닝카이에게 매력을 묻자 "형들도 푹 빠지게 만드는 귀여움인 것 같다"고 자신감 넘치는 대답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TXT는 지난 4일 방송된 Mnet 특집 '데뷔 셀러브레이션 쇼'를 통해 신곡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이들은 오늘(5일) 개최되는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