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해치' 정일우, 살인사건 연루되나…아연실색 표정 포착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3.11 10:12

    '해치' 정일우 스틸 공개 / 사진: SBS 제공
    '해치' 정일우 스틸 공개 / 사진: SBS 제공

    '해치' 정일우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일까. 그가 피투성이가 된 모습이 포착, 살인 사건에 연루된 것은 아닌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11일 SBS 월화드라마 '해치'(극본 김이영, 연출 이용석) 측은 일촉즉발 위기에 빠진 정일우(연잉군 이금 역)의 위기일발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왕이 될 수 없는 문제적 왕자 '연잉군' 정일우가 왕세제로 책봉되며 1막의 대미를 강렬하게 장식했다. 이에 '왕세제' 정일우의 본격적인 궁궐 생활과 함께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해치' 2막에 궁금증이 수직 상승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정일우는 심상치 않은 비주얼로 보는 이들의 눈길을 잡아 끈다. 그의 두 손이 누군가의 검붉은 피로 범벅이 되어 있는 것. 정일우 자신도 전혀 예상치 못한 상황에 직면한 듯 당황한 기색이 역력하다. 마치 귀신이라도 본 듯 정일우의 아연실색한 표정에서 당황함이 고스란히 묻어나 시선을 강탈하는 것. 이에 정일우가 왕세제 책봉과 함께 의문의 살인 사건에 연루된 것은 아닐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그런가 하면 또 다른 스틸에는 '사헌부 집의' 한상진(위병주 역)의 긴장 역력한 모습이 담겨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한상진은 정일우의 피투성이 자태를 보고 경악한 듯 그 자리에 얼음처럼 몸이 굳어버린 것. 그의 흔들리는 눈빛과 표정에서 정일우를 향한 당혹스러움이 가득하다.


    특히 궁궐 안팎에 도사리고 있는 하이에나떼와 그의 왕재에 의문을 품고 있는 노∙소론 신료들이 정일우의 일거수일투족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바. 이번 살인 사건이 정일우의 왕세제 자리를 더욱 위태롭게 만들지 벌써부터 본 방송에 대한 관심을 솟구치게 한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해치'는 오늘(11일) 밤 10시에 17회, 18회가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