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메이크어스 측, "정준영과 계약 해지…무거운 책임감 느낀다"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3.13 10:26

    정준영 계약 해지 / 사진: 정준영 인스타그램
    정준영 계약 해지 / 사진: 정준영 인스타그램

    정준영이 소속사와 계약을 해지했다.


    13일 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더 이상 정준영과 계약을 유지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3월 13일부로 계약 해지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 측은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로 인해 발생한 사태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정준영이 사과문에서 밝힌 바와 같이 성실하게 수사와 재판에 임할 수 있게 끝까지 소임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준영은 최근 불법 영상 촬영 및 유포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연예 활동을 중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 정준영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입니다.


    가수 정준영과 관련하여 말씀드립니다.


    어제 밤 정준영은 당사에 사과문을 전달하여 왔으며, 당사는 정준영 본인의 입장을 가감없이 전해드린 바 있습니다.


    그리고 당사는 이번 사건과 관련하여 더 이상 정준영과의 계약을 유지할 수 없다고 판단하였습니다. 그리하여 당사는 2019년 1월 자사 레이블 ‘레이블엠’과 계약한 가수 정준영과 2019년 3월 13일부로 계약 해지를 합의하였습니다.


    다만,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로 인하여 발생한 금번 사태에 대하여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정준영이 사과문에서 밝힌 바와 같이 성실하게 수사와 재판에 임할 수 있게 끝까지 소임을 다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하여 사과 말씀 올립니다.

    최신 이슈기사

    이청아 측, "정준영 동영상 루머 게시 및 유포자, 오늘(15일) 수사 .. 하나영 기자
    KBS 측, "정준영 하차 이어 '1박2일' 제작 중단…대체 프로그램 편.. 하나영 기자
    씨엔블루 이종현 측, "부적절한 대화 비난받아 마땅…공인으로서 속죄하겠다.. 하나영 기자
    '승리'가 쏘아올린 공? 정준영 활동 중단→용준형 탈퇴→최종훈 은퇴 하나영 기자
    FT아일랜드 측, "최종훈 탈퇴→연예계 은퇴…금주 경찰 조사"(공식입장) 하나영 기자
    승리, 취재진 질문에는 묵묵부답…"진실된 답변으로 조사 임할 것" 하나영 기자
    용준형 측, "정준영 동영상 본 적 있다…하이라이트 탈퇴"(공식입장) 하나영 기자
    JYP엔터테인먼트, 자사 아티스트 관련 루머 작성 및 배포자 고소 하나영 기자
    정준영, 서울지방경찰청 출석…"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하나영 기자
    FT아일랜드 최종훈, 2016년 음주운전 인정…"경찰 청탁은 없다"(공식.. 하나영 기자
    YG 측, "블랙핑크 관련 지라시 사실 아냐…루머 유포 강경 대응"(공식.. 하나영 기자
    YG, 승리와 전속계약 종료…"체질 개선 필요성 절감"(공식입장) 하나영 기자
    이청아·정유미 측, "정준영 루머 사실무근…명예훼손 법적 대응"(공식입장.. 하나영 기자
    최종훈·이종현 측, "물의 연예인과 친분…사건과는 무관해"(공식입장) 하나영 기자
    정준영, 사과문 게재 "논란 관련 모든 죄 인정…연예 활동 중단"(전문) 하나영 기자
    "'승츠비'의 몰락"…빅뱅 승리, 은퇴 선언까지 '무슨 일' 있었나 하나영 기자
    '현지에서 먹힐까'·'짠내투어' 측, "정준영 분량 모두 편집"(공식입장.. 하나영 기자
    정준영 측, "해외 일정 중단하고 귀국…수사 성실히 임할 것"(공식입장) 하나영 기자
    빅뱅 승리 측, "25일 현역 입대 예정…의경 합격해도 포기"(공식입장) 하나영 기자
    빅뱅 승리, 오사카·자카르타 콘서트 취소…"수사 협조할 계획"(공식입장) 하나영 기자
    승리부터 지드래곤까지…바람 잘 날 없는 빅뱅, 완전체도 글쎄 하나영 기자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