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빙의' 송새벽, 연기력 하나로 안방극장 압도…'믿보배' 진가 발휘

  • 이우정 인턴기자

    • 기사

    입력 : 2019.03.15 10:42

    송새벽, 세밀한 연기로 호평 / 사진: OCN '빙의' 방송 캡처
    송새벽, 세밀한 연기로 호평 / 사진: OCN '빙의' 방송 캡처

    송새벽이 진가를 발휘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OCN 수목드라마 '빙의'에서는 필성(송새벽)이 추격 끝에 연쇄 살인범 선양우(조한선)를 붙잡는데 성공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필성은 살인범을 눈앞에 두고도 잡을 수 없는 현실에 괴로워했지만 포기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선양우의 뒤를 몰래 밟기 시작한 것. 하지만 이를 알아차린 선양우가 필성에게 덫을 놓았다. 결국 필성은 과거 황대두를 잡은 형사 김낙천(장혁진)과 같은 상황에 놓였고, 피해자를 살리느냐, 자신이 사느냐 기로에 놓이게 돼 충격을 자아냈다. 하지만 자신을 희생해 피해자의 목숨을 지키는 데 성공해 시청자들의 가슴을 쓸어내리게 했다.

    그런가 하면 경찰이 쏜 총에 결국 선양우가 죽음을 맞이한 가운데, 재벌 2세 오수혁의 몸으로 황대두의 영혼이 빙의 됐다. 이에 황대두의 타깃이 된 필성이 앞으로 이 난관을 어떻게 헤쳐나갈 수 있을지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이 한껏 증폭시켰다.

    이처럼 송새벽은 연기력 하나로 극을 휘어잡으며 빛나는 존재감을 발휘했다. 수사망을 점점 좁혀가는 과정에서 끌어 오르는 분노를 꾹 누르며 덜미를 잡기 위해 촉을 세우는 형사의 감정을 날선 눈빛으로 세밀하고 촘촘하게 그려내 보는 이들의 심장까지 조여들게 만들었다.

    더불어 자신의 일처럼 피해자를 생각하고 정의를 위해 발 벗고 나서는 송새벽의 인간미 넘치는 행동들은 '빙의'의 몰입도를 높였다는 호평을 불러 모으며, '빙의는 곧 송새벽'이라는 공식을 증명했다.

    한편 송새벽 주연의 OCN '빙의'는 매주 수, 목 밤 11시에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