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빅이슈' 주진모, 파파라치와 아버지 오가는 '냉온 연기'…든든한 맹활약

  • 이우정 인턴기자

    • 기사

    입력 : 2019.03.28 10:41

    주진모, 반전 오가는 매력 / 사진: SBS '빅이슈' 방송 캡처
    주진모, 반전 오가는 매력 / 사진: SBS '빅이슈' 방송 캡처

    주진모가 냉탕과 온탕을 오가는 연기를 펼치고 있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빅이슈'(극본 장혁린, 연출 이동훈·박수진)에서는 완벽한 열혈 파파라치가 된 한석주(주진모)의 고군분투와 갈등이 담겼다. 그는 셀럽들의 성추행, 마약 같은 스캔들이 있는 곳이라면 룸살롱, 달리는 자동차 등 어디든 출동하며 우직한 패기와 특유의 센스를 선보이고 있다.

    특히 알코올 금단현상을 이겨내며 안팎으로 달라진 한석주의 변화가 눈에 띄었다. 파파라치 수당으로 딸 세은이의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게 된 이후 삶의 의지가 높아진 것. 사택에 머물며 스스로 청소와 빨래를 하고 TV를 보는 등 평범한 생활을 조금씩 되찾아갔다.

    그런가 하면 한석주는 선데이통신을 찾은 신인 여배우의 제보로 성 접대 현장에 잠복하며 새로운 사건의 시작을 알렸다. 카메라를 설치하고 몰래 빠져나오던 도중 창틀에 아슬아슬하게 매달려 들키기 직전 쫄깃한 상황을 연출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사진을 확보했음에도 어린 여배우가 처한 상황을 보고 참담해 하거나 자살 시도를 한 그녀를 살리기 위해 병원으로 뛰어가는 모습은 시청자들마저 안타깝게 만들었다.

    이처럼 한석주 역을 맡은 주진모는 과거부터 현재까지 곧은 신념과 인간미를 지닌 인물의 입체적인 면모를 탁월한 연기로 완성한다. 특히 아픈 딸의 새 심장이라는 목표를 둔, 아버지이자 끈기 있는 파파라치의 내, 외면을 섬세하게 그리며 자신만의 캐릭터를 단단히 만들어 가고 있다.

    한편 다채로운 캐릭터 변화를 거듭하며 드라마를 든든하게 이끌어가는 주진모의 맹활약은 오늘 밤 10시, SBS '빅이슈'에서 확인할 수 있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