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빅이슈' 주진모X김희원X신소율, '긴급 소집' 포착…또 다른 스캔들 예고?

  • 이우정 인턴기자

    • 기사

    입력 : 2019.04.09 13:50

    '빅이슈' 주진모-신소율, 긴급한 모습 포착 / 사진: SBS '빅이슈' 제공
    '빅이슈' 주진모-신소율, 긴급한 모습 포착 / 사진: SBS '빅이슈' 제공

    '빅이슈' 주진모, 김희원, 신소율이 긴급 집합한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빅이슈'(극본 장혁린, 연출 이동훈)에서는 '선데이 통신'에 합류한 한석주(주진모)가 본격적으로 파파라치 활약에 나서던 중 신인 여배우 최서희(박신아)의 제보로 현직 검사인 남검사(오태경)와 관련된 성 접대 스캔들을 카메라에 담아내는 데 성공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과거에 있던 사건으로 인해 지수현(한예슬)이 최서희를 놓지 않을 거라 여긴 조형준(김희원)은 김흥순(박영선)을 설득해 소속사를 옮기도록 만들었다. 그러나 재벌가 분식회계 스캔들을 덮기 위해 조형준은 갑자기 성 접대 스캔들을 터트렸고, 이로 인해 위험에 빠진 최서희를 한석주와 지수현이 구해내면서 완벽한 호흡을 보여줬다.

    이와 관련, 주진모, 김희원, 신소율 등이 '선데이 통신' 상황실에 집결, 심각한 분위기로 머리를 맞대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끌고 있다. 극 중 지휘석이 비어있는 상황실에 대표와 팀장급들이 모여 있는 장면이 공개된 것. 최첨단 기기가 설비된 상황실에서는 직원이 연신 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는 가하면, 한석주와 장혜정(신소율), 서영미(박선임)과 이명자(김규선)가 걱정스러운 눈빛을 드리우고 있다. 이어 등장한 조형준이 분노를 터트리는 모습이 담기면서 편집장이 없이 선데이 통신 수뇌부가 모인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해당 장면은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의 한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주진모부터 김희원까지 오랜만에 한자리에 모이게 된 배우들은 서로의 안부를 물으며 반갑게 인사를 나누는 등 친분 돋는 분위기를 이끌었던 상태. 담소 이후 배우들은 진행될 리허설을 준비하며 장면에 대해 심도 깊은 대화와 함께 대본을 열독하기 시작했다. 이어 카메라 불이 켜지자 배우들은 심상치 않은 분위기 속 번뜩이는 눈빛과 비장한 표정으로 긴장감이 가득한 상황실 분위기를 고스란히 표현, 지켜보던 이들을 깊이 몰입하게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제작진 측은 "이 장면은 선데이 통신에서 편집장의 존재가 얼마나 중요한가가 드러나는 장면"이라며 "현재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연예계 스캔들이 그대로 담기면서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는 '빅이슈' 이번 주 방송분에서는 더욱 파격적인 스캔들이 펼쳐질 예정이다.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SBS 수목드라마 '빅이슈'는 한 장의 사진으로 나락에 떨어진 전직 사진기자와 그를 파파라치로 끌어들이는 악명 높은 편집장이 펼치는 은밀하고 치열한 파파라치 전쟁기를 담는 드라마. 17, 18회분은 오는 10일(수) 밤 10시에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