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더 뱅커' 유동근X채시라X김태우, 전쟁 같은 티타임 회동…'긴장감↑'

  • 이우정 인턴기자

    • 기사

    입력 : 2019.04.17 17:10

    '더 뱅커' 유동근-채시라-김태우, 스틸 공개 / 사진: MBC 제공
    '더 뱅커' 유동근-채시라-김태우, 스틸 공개 / 사진: MBC 제공

    '더 뱅커' 유동근, 채시라, 김태우가 한 자리에 모였다.

    17일(오늘) MBC 수목드라마 '더 뱅커'(극본 서은정·오혜란·배상욱, 연출 이재진) 측이 은행장 강삼도(유동근, 이하 강행장)를 중심으로 본부장 한수지(채시라)와 부행장 이해곤(김태우)이 티 타임을 갖는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강행장이 근엄한 표정으로 의자에 기대 앉아 수지와 해곤을 바라보는 모습이 담겨 시선을 강탈한다. 흔들림 없는 눈빛으로 강렬한 카리스마를 뿜어내는 그의 모습은 '대한은행은 곧 강삼도'라는 결연한 의지를 보여준다.

    이어 세 사람이 삼각 구도를 이루며 한 자리에 모인 모습도 포착됐다. 강행장의 시선은 수지를 향해 있고, 해곤은 살짝 물러서 소파에 등을 기댄 채 수지의 반응을 살피고 있다. 이들의 엇갈린 시선은 보는 이들까지 긴장하게 만든다.

    그런가하면 강행장과 해곤이 독기가 가득한 눈빛으로 서로를 바라보는 모습도 포착돼 일촉측발 분위기를 자아낸다. 해곤은 금방이라도 자리를 박차고 나갈 것처럼 일어나 강행장을 삐딱하게 내려다 보며 알 수 없는 미소를 짓고 있어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상황이 벌어질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 가운데 강행장과 해곤의 날 선 대립으로 살얼음판 같은 분위기 속에서도 조용히 찻잔을 든 수지 모습도 포착됐다. 수지는 전혀 동요하지 않는 듯한 표정으로 눈 하나 깜박이지 않고 강행장과 해곤의 모습을 예의주시하고 있어 그녀가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더 뱅커' 측은 "누구도 안심할 수 없는 대한은행의 권력 쟁탈전 한 가운데 선 강행장과 본부장 한수지, 부행장 이해곤이 자신의 생존은 물론 나아가 대한은행을 지키기 위해 앞으로 어떤 행보를 보여줄지 함께 지켜봐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김상중을 비롯해 채시라, 유동근이 이끄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더 뱅커'는 오늘(17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