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유퀴즈온더블럭' 유재석X조세호, 고즈넉한 박물관+기찻길 데이트 포착

  • 이우정 인턴기자

    • 기사

    입력 : 2019.04.23 10:30

    '유 퀴즈 온 더 블럭' 유재석-조세호, 시민들과 유쾌한 퀴즈 / 사진: tvN 제공
    '유 퀴즈 온 더 블럭' 유재석-조세호, 시민들과 유쾌한 퀴즈 / 사진: tvN 제공

    '유 퀴즈 온 더 블럭' 유재석과 조세호가 봄날을 만끽했다.

    23일(오늘) 방송되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유재석과 조세호는 국립중앙박물관 뒤 옛 정취가 가득한 골목길과 활기차고 정감 있는 용산 땡땡거리에서 다양한 사람들과 인생 토크를 나누며 유쾌한 퀴즈를 풀어나갈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두 자기'의 시선을 사로잡은 시민은 바로 국립중앙박물관으로 현장학습을 나온 한 중학교 1학년 반장. 5살 때부터 유재석 아저씨의 팬이었다고 말하며 격한 감동과 흥분으로 똑바로 서 있지도 못하던 여학생은 인증샷부터 찍으며 녹화를 시작했다.

    문제를 풀려고 준비하던 여중생은 갑자기 걸려온 담임선생님 전화를 받고 "제가 지금 유재석, 조세호를 만나 뭐 하고 있는지 아시냐"며 감격에 젖은 목소리로 물었지만 선생님으로부터 돌아온 답은 "어디서 네가 뭘하고 있던 정확히 50분까지 애들을 다 데리고 오라"는 단호한 답변이었던 것. 자리에서 선생님 답변을 물은 유재석도 웃음을 멈추지 못하고 한참 배꼽을 잡았다는 후문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층 더 폭발적인 시민들의 입담으로 다채로운 일상 이야기와 인생 삶 속에서 우러난 진한 유머가 안방극장에 가득 전해질 전망이다. 역사를 전공해 박물관에서 청년 멘토로 일하는 한 남성은 프랑스에 약탈당했던 외규장각 의궤가 최근 반환협상을 통해 돌아오게 된 과정을 들려주며 역사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워줬다. 또한, 40년 넘게 용산에서 살며 18년째 식당을 운영하는 한 부부는 지역 개발로 인해 예스러움과 아늑한 정서가 없어지는 현실을 안타까워하며 더불어 사는 세상을 떠올리기도 했다.

    또한, 용산 기찻길 옆에서 39년째 방앗간을 운영하고 있는 사장을 만나 '작은 키에 관련된 웃지못할 인생스토리'도 들어보고, 올해 수능을 앞두고 있는 전혀 다른 색깔의 두명의 고3 수험생을 만나 '수능'과 '사업'이라는 각각의 진로에 대해서도 들으며 유쾌한 웃음을 나눌 예정이다.

    유재석과 조세호는 고즈넉한 배경을 따라 걷던 도중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 등장했던 용산 기찻길도 지나가보고, 그 주변 운치에 취해 서로 사진을 찍어주며 흔적을 남겼다고. 분위기에 반한 MC 유재석은 "예전에는 별로 신경 쓰지 않았던 기찻길, 골목 이러한 것들이 이제는 점점 다 귀하게 느껴진다"며 감성에 젖었다는 전언이다.

    한편, 소박한 시민들의 일상에 행복을 전할 큰 자기와 아기자기의 사람여행 로드퀴즈쇼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오늘(23일) 밤 11시 tvN에서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