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배틀트립' 도경완, "장윤정 피곤할까 봐 아기 데리고 자"…'명품 육아대디'

  • 이우정 인턴기자

    • 기사

    입력 : 2019.04.26 14:43

    '배틀트립' 도경완-장윤정, 싱가포르 여행 / 사진: KBS2 제공
    '배틀트립' 도경완-장윤정, 싱가포르 여행 / 사진: KBS2 제공

    '배틀트립' 장윤정-도경완 부부가 싱가포르로 떠난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KBS 2TV '배틀트립'에서는 '부부 여행'을 주제로 장윤정-도경완 부부와 김소현-손준호 부부가 여행 설계자로, 아나운서 이정민이 스페셜 MC로 출연한다. 두 팀은 각각 싱가포르와 마카오 여행을 설계하는 가운데, 이번 주 방송에서는 장윤정-도경완 부부의 '와니투어'가 공개될 예정.

    장윤정-도경완의 투어명인 '와니투어'는 여행 설계자 도경완의 이름에서 따온 것으로, 도경완은 본격 여행에 앞서 "내 위주로 여행코스를 짜겠다"며 호언장담했다. 하지만 못 말리는 사랑꾼답게 여행 설계 곳곳에 아내 사랑을 빼곡히 채워 눈길을 끌었다고.

    특히 도경완은 설계자 최초로 육아와 여행 설계를 병행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생후 5개월 된 딸 하영이를 재우며 아기 방에서 조용히 여행 코스를 짜는 모습이 포착된 것. 도경완은 "(장윤정이) 행사하고 피곤할 것 같아서 밤에 잘 때는 제가 아기를 데리고 잔다"며 '명품 육아대디'의 면모를 드러냈다.

    한편 싱가포르에 도착하자마자 도경완의 사랑꾼 본능이 폭발했다. 깜짝 선물을 준비했다며 서로의 얼굴이 프린팅된 커플티를 꺼낸 것. 평소 커플 아이템을 부끄러워하는 장윤정은 얼굴이 순간 잿빛으로 돌변해 웃음을 유발했다. 하지만 도경완은 장윤정의 격렬한 거부에도 굴하지 않고, 아기자기한 '와니투어' 굿즈들을 꺼내 놔 배꼽을 잡게 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도경완은 애주가 아내를 위한 먹거리, 자연을 사랑하는 아내의 여행 취향에 맞춘 휴양 코스들로 장윤정의 마음을 사로잡았다는 전언. 이에 장윤정-도경완의 '와니투어'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한편, KBS 2TV '배틀트립'은 오는 27일(토) 밤 9시 15분에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