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윤시윤 "'녹두꽃' 짝사랑하던 중 다가와…혼자 '투투'도 챙겼다"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4.26 17:27

    '녹두꽃' 윤시윤 / 사진: SBS 제공
    '녹두꽃' 윤시윤 / 사진: SBS 제공

    윤시윤이 '녹두꽃'에 대한 열렬한 애정을 드러냈다.


    26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는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극본 정현민, 연출 신경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를 그린 드라마. 극 중 윤시윤은 이복형제 중 동생이자, 조선의 메이지 유신을 꿈꾸는 개화주의자 백이현을 연기한다.


    윤시윤은 출연 계기를 묻는 질문에 "'녹두꽃'이 제작된다는 것을 기사로 접하고, 개인적으로 '동학농민혁명'에 대한 관심이 있고, 이러한 가치에 대한 것이 드라마화된다는 것이 좋아서 출연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감사하게도 제안이 왔다"라며 "이 작품 같은 경우, 짝사랑을 하고 있던 중 다가 온 케이스 같다. 정말 열심히 사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선배님들에 비해 경험이 부족하지만, 아직까지 한 신 한 신 촬영하는 것이 설레고, 못하면 분하다. 그렇게 설레는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조정석은 "정말 질투가 날 정도로 '녹두꽃'과 사랑을 나누고 있다"고 말했고, 윤시윤은 "혼자 투투도 챙겼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은 오늘(26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