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녹두꽃' 한예리 "송자인 캐릭터, 누군가에게 더 큰 판타지 됐으면 좋겠다"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4.26 17:26

    '녹두꽃' 한예리 / 사진: SBS 제공
    '녹두꽃' 한예리 / 사진: SBS 제공

    '녹두꽃' 한예리가 '송자인 캐릭터'를 '판타지'라고 표현했다.


    26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는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극본 정현민, 연출 신경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를 그린 드라마. 극 중 한예리는 이문이 아닌, 사람을 남기는 삶을 택한 객주 송자인을 연기한다.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한예리는 "자인이는 판타지다"라며 "본인이 스스로 선택해서 책임을 지고, 선택을 후회하지 않는다. 제가 보는 송자인은 그런 사람이다"라며 "아버지와 부딪힘이 있어도 후회나 반성 보다는 거침 없이 나가고, 일단 지르는 사람이다. 되게 멋진 사람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예리는 송자인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며 "자인이라는 인물이 판타지라면, 누군가에게 더 큰 판타지가 됐으면 좋겠다. 모두가 좋아하는 인물이 되면 좋겠다"면서 "저만 잘하면 될 것 같다"고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은 오늘(26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