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녹두꽃' 조정석 "고두심 선생님 꿈? 신경수 감독님과 부부로 나와…파티 즐겼다"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4.26 17:26

    '녹두꽃' 조정석 / 사진: SBS 제공
    '녹두꽃' 조정석 / 사진: SBS 제공

    '녹두꽃' 조정석이 작품을 앞두고 '고두심 꿈'을 꿨다고 밝혀 의아함을 자아냈다.


    26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는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극본 정현민, 연출 신경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를 그린 드라마. 극 중 조정석은 극의 중심을 이끌어가는 이복형제의 형이자, 자신의 과거를 향해 봉기한 '동학군 별동대장' 백이강을 맡는다.


    특히 조정석은 작품을 앞두고 고두심과 함께 영화를 촬영한 덕분인지, 그가 꿈에 등장했다며 "고두심 선생님이 어머니로 꿈에 나오셨는데, 아버지가 신경수 감독님이셨다. 연상연하 커플이었다. 무슨 꿈이지 생각했는데, 두 분이 싸우셨는지, 감독님께서 얼굴이 안 좋으셨다"면서 "'한 잔 하러 갑시다' 하더니 파티를 갔다. 연회장이 배경이었는데, 어떤 파티였는지는 모르겠다. 그런 꿈을 꿨다고 감독님께 말씀을 드렸었는데, 파티를 한 것이니까 좋은 꿈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은 오늘(26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