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이몽' 이요원 "독립군 밀정 캐릭터, 배우로서 매력적"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05.02 16:34

    '이몽'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이몽'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이몽' 이요원이 밀정 캐릭터를 연기하는 소회를 밝혔다.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MBC 특별기획 '이몽'(극본 조규원, 연출 윤상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몽'은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

    이요원은 독립군에 부모를 잃은 격통을 가슴에 묻고 일본군 군의관에게 입양된 조선인 최초의 여성 외과의 '이영진'으로 분한다. 그는 의열단장 김원봉을 만나 잊고 있던 정체성을 되찾고, 조선인 일본 의사와 독립군 밀정으로 이중생활을 이어간다.

    이요원은 캐릭터에 대해 "수많은 정신적인 고민을 통해 본인의 뜻을 향해 나아가는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이어 "드라마 속에서도 그렇고, 들키지 않아야 하는 밀정이라 연기하는 입장에서 재미있었다. 실제로 제가 그 속에 살았으면 굉장히 힘든 삶이었겠지만, 그런 걸 표현하는 배우 입장에서는 매우 매력적"이라고 전했다.

    한편, MBC '이몽'은 오는 4일 밤 9시 5분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