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EXID 측, "LE 발목 부상 호전 중…댄스 최소화해 활동할 것"(공식입장)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5.13 09:07

    EXID LE 활동 계획 / 사진: 바나나컬쳐 제공
    EXID LE 활동 계획 / 사진: 바나나컬쳐 제공

    EXID LE가 발목 부상을 당했지만, 향후 활동에 참여할 전망이다.


    13일 EXID 소속사 측은 "LE가 최근 녹음 현장에서 이동하던 중 발목 부상을 당했으며, 치료를 통해 호전되고 있지만 발목을 무리하게 움직이지 않는 것이 좋다는 의료진의 소견을 받았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번 앨범은 하니, 정화가 소속사를 떠나기로 결정한 상황에서 EXID 완전체로 한 소속사에서 발매하는 마지막 음반이다. 해체는 아니라고 강조했지만, 당분간 개인 활동에 집중하며 'EXID'로서는 휴식기를 갖게 된다. 이에 더욱 열의를 갖고 준비했을 상황에 부상 소식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결국 LE는 부상에도 무대에 오르겠다는 뜻을 전했고, 신곡 'ME&YOU' 활동의 경우, 컴백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다섯명 전원이 무대에 오를 계획이다.


    소속사 측은"LE는 댄스를 최소화해 활동할 예정"이라며 "치료 직후부터 LE와 음악 방송 활동에 대해 신중하게 의견을 나누었고, 활동 의지가 강한 만큼 아티스트의 의사를 존중해 LE의 몸 상태에 무리가 가지 않은 선에서의 활동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EXID는 오는 15일 새 앨범 'WE'를 발매, 타이틀곡 'ME&YOU'로 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EXID 측, "LE 발목 부상 호전 중…댄스 최소화해 활동할 것"(공식입장)

    ◆ 이하 EXID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입니다.


    EXID의 멤버 LE의 부상 소식과 향후 활동에 대해 전달드립니다.


    LE는 최근 녹음 현장에서 이동하던 중 발목 부상을 당했으며 치료를 통해 호전되고 있지만 발목을 무리하게 움직이지 않는 것이 좋다는 의료진의 소견을 받았습니다.


    이에 15일 발매되는 신곡 ‘ME&YOU’의 활동은 컴백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음악방송 역시 동일하게 다섯 명 전원이 무대에 오르지만 댄스를 최소화해 활동할 예정입니다.


    당사는 치료 직후부터 LE와 음악 방송 활동에 대해 신중하게 의견을 나누었고 그 결과 신곡에 대한 LE의 활동 의지가 강한 만큼 아티스트의 의사를 존중해 LE의 몸 상태에 무리가 가지 않은 선에서의 활동을 결정했습니다.


    컴백을 앞두고 좋지 못한 소식을 팬 여러분께 전달해 드린 점 죄송하며 당사 역시 아티스트의 건강 회복을 최우선으로 두고 적극적으로 활동을 지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