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닥터 프리즈너' 최원영 "이재준 역할, 쉽지 않았지만 감사한 기회"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5.15 10:17

    '닥터프리즈너' 최원영 종영소감 / 사진: 사람엔터 제공
    '닥터프리즈너' 최원영 종영소감 / 사진: 사람엔터 제공

    '닥터 프리즈너' 최원영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


    KBS 2TV '닥터 프리즈너'(극본 박계옥, 연출 황인혁·송민엽)가 오늘(15일) 밤 10시 종영을 앞둔 가운데, 극 중 '범점불가 최강 빌런'으로 분한 최원영이 소속사를 통해 종영 소감을 전해왔다.


    최원영은 "닥터 프리즈너를 많이 응원해주시고 애청해주신 시청자 여러분 덕분에 마지막까지 무사히 달려올 수 있었다"라며 "이재준을 연기하며 고민스러운 지점도 많았고 연구하는 과정이 쉽지만은 않았지만, 새로운 표현을 시도해볼 수 있는 감사한 기회였다"고 말했다.


    이어 "이재준이라는 인물과 성격을 가족에 중점을 두고 고민하면서, 마지막에는 보듬어주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 이재준이 가진 트라우마와 그 과정 속 뒤틀린 부분들이 어른들의 과거와 태도에서 비롯된 '씨앗' 때문이라고 생각했다"며 캐릭터에 대한 깊은 고민을 했음을 전했다.


    또한, 최원영은 "많은 연기자분들과 스태프분들,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 모두의 작품이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연기자로서 최선을 다해 좋은 연기 보여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남다른 각오를 다져 향후 연기 활동에 대한 기대감 역시 높였다.


    '닥터 프리즈너'에서 최원영은 아버지에게 인정받지 못했다는 트라우마를 지닌 채 성장한 불운의 장자 이재준을 완벽하게 그려내며 극의 중심을 이끌었다. 최원영은 온화한 모습 속에서 순간적으로 드러나는 섬뜩한 눈빛과 싸늘한 미소로 감탄을 자아냈다. 최원영은 등장만으로도 숨을 죽이고 몰입하게 만드는 '존재 자체가 공포'인 이재준을 완성하며 매회마다 시청자들에게 소름과 전율의 60분을 선사했다.


    특히 최원영은 미세한 눈 떨림은 물론 안면 근육 떨림 등 디테일한 부분까지 놓치지 않는 '나노 연기'로 화제를 모았다. 안면 근육 경련은 유전병에 대한 암시이자, 자신을 둘러싼 환경과 사람들을 치밀하게 조율해오던 이재준이 유일하게 컨트롤할 수 없던 부분으로 캐릭터를 완성하는 데 큰 비중을 차지했다.


    한편, 최원영이 열연 중인 KBS 2TV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는 오늘(15일) 밤 10시 종영한다. 이후 최원영의 모습은 SBS 금토 드라마 '녹두꽃'에서 만나볼 수 있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